전체메뉴

donga.com

‘최금강 킬러’ 전준우, 롯데 기사회생의 선봉장
더보기

‘최금강 킬러’ 전준우, 롯데 기사회생의 선봉장

뉴스1입력 2017-10-13 09:13수정 2017-10-13 09: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금강 상대 타율 0.571 1홈런…톱타자 출전 전망
11일 오후 경남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7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롯데자이언츠와 NC다이노스의 경기 6회초 롯데 공격 1사 주자 만루 상황 박헌도의 타구가 라인드라이브 아웃이 되자 3루 주자 전준우가 홈으로 쇄도하고 있다. © News1

타격감이 살아나고 있는 롯데 자이언츠 ‘톱타자’ 전준우가 팀의 기사회생을 이끈다.

롯데는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정규시즌서 3위를 차지, 준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에 직행했다. 그러나 와일드카드를 거쳐 올라온 4위 NC 다이노스에게 3차전까지 1승2패로 밀리고 있다.

한 번만 더 패하면 그대로 가을야구를 마감해야 하는 위기. 5년만에 경험하는 포스트시즌을 이대로 끝내긴 아쉬움이 크다. 마침 12일로 예정돼 있던 4차전이 우천으로 하루 미뤄지며 전열을 재정비할 여유가 생겼다.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리는 4차전. 롯데로선 전준우의 역할이 중요하다. 전준우는 이날 선발 등판하는 NC 최금강에게 매우 강한 면모를 보였다. 정규시즌서 7타수 4안타, 타율 0.571에 홈런도 1개를 쳤다.

우천으로 4차전 일정이 밀리며 롯데는 선발 투수를 박세웅에서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으로 교체했다. 반면 NC는 그대로 최금강을 내세웠다. 선발 매치업에서는 롯데가 유리하다.

선발 싸움에서 앞선다고 승리가 따라오는 것은 아니다. 타자들이 최금강을 공략하지 못하면 어려운 승부가 될 수밖에 없다. 최금강에게 강했던 전준우가 공격의 물꼬를 터줘야 한다.

전준우의 타격감은 점차 살아나고 있다. 1차전에서 5타수 무안타로 침묵했지만 2차전에서 4타수 1안타를 기록했고, 3차전에서는 5타수 2안타로 멀티히트를 작성했다. 3차전 결정적 주루사가 아쉬웠지만 방망이 조율은 끝낸 상태다.


마침 ‘4번타자’ 이대호의 타격감도 절정에 이르렀다. 이대호는 3차전에서 4안타를 몰아치는 등 이번 준플레이오프에서 타율 0.462를 기록 중이다. 이대호 앞에 전준우가 푸짐한 밥상을 차린다면 그만큼 롯데의 승리 가능성은 높아진다.

(창원=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