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3-4라운드만 10언더파…LPGA 첫 우승도 남달랐던 박성현
더보기

3-4라운드만 10언더파…LPGA 첫 우승도 남달랐던 박성현

뉴스1입력 2017-07-17 08:42수정 2017-07-17 08: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성현(24·KEB하나은행). © AFP=News1

박성현(24·KEB하나은행)은 미국무대 첫 우승도 남들과 달랐다. 1, 2라운드까지 중위권에 머물렀던 그는 3, 4라운드에서만 10언더파를 몰아쳤고, 결국 첫 우승 트로피를 미국 ‘내셔널타이틀’ US 여자오픈에서 거머쥐었다.

박성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 클럽(파72·6732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 US 여자오픈(총상금 50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5언더파를 추가,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해 2위 최혜진(18·학산여고·9언더파 279타)을 2타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지난해 초청선수로 LPGA투어에 나서며 획득한 상금으로 올해 풀시드권을 확보했던 박성현은 데뷔 14번째 대회만에 첫 우승을 차지하는 기쁨을 누렸다.

사실 2라운드까지만 해도 박성현의 우승을 예상하기는 쉽지 않았다. 그는 1라운드를 1오버파로 시작했고, 2라운드에서 2타를 줄여 중간합계 1언더파로 공동 21위에 올랐다. 선두 펑산산(중국)과는 7타차였다.

하지만 무빙데이에서 무서운 뒷심을 발휘했다. 1, 2라운드에서 코스 적응에 마친 박성현은 3라운드에서 후반 9개홀에서만 버디 6개를 잡아내면서 5타를 줄였다. 단숨에 단독 4위로 올라서면서 ‘우승 사정권’에 들어섰다.

4라운드에서도 그 기세는 이어졌다. 선두권에 포진한 펑산산과 최혜진이 좀처럼 타수를 줄이지 못하는 사이 박성현이 추격에 나섰고, 또 다시 5언더파를 몰아쳤다.

마지막 18번홀(파5)에서는 고비도 있었다. 세 번째 샷이 그린을 지키지 못하면서 보기 위험이 있었기 때문이다. 2타를 뒤지고 있던 펑산산이 버디를 잡고, 박성현이 보기를 범한다면 연장전을 생각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박성현은 침착한 어프로치샷으로 홀컵 50cm 근방에 붙여놓으면서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이어진 샷에서 펑산산이 미스를 범했고, 어프로치샷에서 언덕을 못 넘는 등 집중력이 흔들린 것과 크게 대비되는 장면이었다.

특히 박성현의 이번 우승은 지난해의 아쉬움을 제대로 털어낸 것이었다. 박성현은 지난해 이 대회에 초청선수로 출전해 마지막 라운드까지 선두권을 형성했지만, 18번홀에서 세컨드샷을 물에 빠뜨리는 바람에 공동 3위로 마친 바 있다.

이번에는 짜릿한 역전 우승이었고, 마지막 순간의 고비를 완벽하게 넘었기 때문에 그 기쁨은 더 크게 느껴졌다.

US 여자오픈은 LPGA투어 5대 메이저대회 중에서도 가장 높은 권위를 자랑하는 대회다. 미국 ‘내셔널타이틀’이라는 자부심과 함께 상금 규모도 가장 크다.

박성현은 국내무대에서도 첫 우승을 한국여자오픈에서 달성한 바 있다. 그는 지난 2015년 한국여자오픈에서 ‘깜짝 우승’으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그해에만 3승을 거둔 박성현은 2016년에는 한국과 미국을 오가는 강행군 속에서도 무려 7승을 쓸어담으며 ‘퀸’에 올랐다.

미국무대도 ‘내셔널타이틀’로 첫 우승을 장식했다는 점에서 그 시작이 비슷하다.

신인왕 후보 ‘0순위’지만 아직 우승이 없었다는 점이 아쉬웠지만, 박성현은 가장 큰 대회에서 첫 우승을 달성하면서 ‘슈퍼루키’의 면모를 제대로 과시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