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기대 이하’ 허프, 선발 복귀전 6이닝 5실점
더보기

‘기대 이하’ 허프, 선발 복귀전 6이닝 5실점

뉴스1입력 2017-05-19 21:20수정 2017-05-19 21: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G 트윈스 외국인 투수 데이비드 허프. © News1 DB

LG 트윈스의 외국인 투수 데이비드 허프가 선발 복귀전에서 기대 이하의 피칭을 보였다.

허프는 1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시즌 4차전에 선발 등판, 6이닝 8피안타(1홈런) 1볼넷 4탈삼진 5실점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96개였고 최고 구속인 148㎞까지 나왔다.

LG가 4-5로 뒤진 7회초, 허프는 정찬헌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자신의 임무를 마쳤다. 패전투수 위기에 몰린 허프다.

시범경기 기간 중 스트레칭을 하다 무릎을 다쳤던 허프는 개막 후 줄곧 재활에 매진했고, 지난 12일 잠실 한화전에서 복귀전을 치렀다. 선발 김대현에 이은 2번째 투수로 등판이었다. 당시 허프는 4이닝 5피안타 1볼넷 3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이번에도 첫 등판과 비슷한 투구 내용이었다. 위력적인 공을 뿌리다가도 한 순간에 흔들리며 대량실점을 하는 패턴.

이날 허프는 1회초 선두타자 손아섭에게 우전안타, 김동한에게 희생번트를 내주며 1사 2루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이대호와 최준석을 모두 내야 땅볼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2회초와 3회초는 삼자범퇴였다.

4회초가 문제였다. 선두타자 김동한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낸 허프는 이대호와 최준석, 박헌도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첫 실점을 기록했다. 이어지는 1사 1,2루에서는 박헌도에게 좌월 스리런포를 얻어맞았다.


그걸로 끝이 아니었다. 이우민에게 좌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내준 뒤 김사훈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았다. 2-0으로 앞서던 LG는 순식간에 2-5로 리드를 빼앗겼다. 허프는 4회초에만 10타자를 상대해 안타 7개를 맞았다.

이후 허프는 다시 안정을 찾았다. 5회초에는 2사 후 박헌도에게 볼넷을 하나 내줬을 뿐이고 6회초는 삼자범퇴로 막아냈다.

4회초를 제외하면 거의 완벽한 피칭이었다. 그러나 반대로 4회초에 대량실점을 한 것이 너무나 뼈아팠다. 하루 빨리 허프가 지난해 보여준 에이스의 모습을 되찾는 것이 LG가 바라는 바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