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류현진 “장타, 피하고 싶지만 경기의 일부라 생각”
더보기

류현진 “장타, 피하고 싶지만 경기의 일부라 생각”

뉴스1입력 2017-05-19 17:48수정 2017-05-19 17: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류현진(30·LA 다저스)이 19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전에 선발 등판해 공을 던지고 있다. © AFP=News1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0·LA 다저스)이 경기력에 대한 지적에도 의연한 태도를 보였다.

류현진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 5⅓이닝 동안 7피안타(2홈런) 1볼넷 1사구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류현진은 2회에만 홈런 1개와 2루타 2개를 맞았지만 수비 운이 따르면서 1점만 내줬다. 3회에도 솔로 홈런을 맞았지만 2실점으로 최소화했고 그 사이 다저스 타선이 5점을 내며 리드를 안겼다. 결국 팀이 7-2로 승리하면서 류현진도 시즌 2승(5패)을 달성했다.

하지만 경기 초반 맞은 4개의 안타가 모두 장타(홈런 2개, 2루타 2개)였다는 점은 아쉬웠다. 7경기에서 총 8개의 홈런을 허용하는 등 류현진은 이번 시즌 장타를 맞는 비율이 높아졌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mlb.com)’에 따르면 경기 후 류현진은 “투수로 홈런 등 장타를 피하고 싶지만 나올 수 있다. 이것도 경기의 일부로 생각한다”고 담담히 소감을 밝혔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도 피홈런보다 류현진의 공에 집중했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이 크리스티안 옐리치와 저스틴 보어에게 홈런을 맞긴 했지만 이전보다 구속이 더 좋아졌다”고 평했다.

그는 “류현진이 90마일대의 공을 유지하면서 최고 92마일까지도 찍었다”고 만족스러워 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