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KBL 올스타전 대학 OB 3대3 대결… 이종현-최준용, 다시 맞붙을까
더보기

KBL 올스타전 대학 OB 3대3 대결… 이종현-최준용, 다시 맞붙을까

정윤철기자 입력 2018-01-11 03:00수정 2018-01-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학 시절 최대 라이벌로 불린 동갑내기 이종현(현대모비스)과 최준용(SK)의 뜨거운 골밑 맞대결이 재현될 수 있을까.

한국농구연맹(KBL)은 13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리는 2017∼2018시즌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 1일차 이벤트로 3 대 3 대학 OB 최강전을 개최한다. 최강전은 한국대학농구연맹 1부 12개 대학 출신 프로 선수들이 올스타 팀을 이뤄 3 대 3 농구 토너먼트(경기 시간 10분)를 펼치는 방식이다. 선수들은 KBL이 제작한 모교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선다.

고려대 올스타팀은 2015년 대학농구리그 우승을 이끌었던 이종현과 이동엽(삼성), 강상재, 김낙현(이상 전자랜드)이 호흡을 맞춘다. 연세대는 최준용과 전준범(현대모비스), 천기범(삼성), 허훈(kt)이 한 팀을 이룬다. 대학농구 영원한 맞수 고려대와 연세대의 맞대결은 양 팀이 모두 결승에 진출할 경우 성사된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는 김주성(DB)은 함지훈(현대모비스), 강병현(KGC), 이대성(현대모비스)과 함께 중앙대 소속으로 올스타 고별 무대에 오른다.

3 대 3 대학 OB 최강전의 상금은 우승 팀이 1000만 원, 준우승 팀이 500만 원이다. 상금은 모교 후배를 위한 장학금으로 전달된다. KBL 관계자는 “각 팀 선수들이 카카오톡 단체 채팅 방을 만들어 ‘무조건 결승에 올라 장학금을 전달하자’고 대화를 나누는 등 우승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10일 열린 프로농구 경기에서는 kt가 삼성을 연장 접전 끝에 97-96으로 꺾고 12연패의 긴 수렁에서 벗어났다. DB는 LG와의 경기에서 73-69로 승리했다.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주요기사
#한국농구연맹#kbl#농구 올스타전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