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동료들 격한 세리머니 때문에 의식 잃은 박건우…“뒤통수 가격당한 듯”
더보기

동료들 격한 세리머니 때문에 의식 잃은 박건우…“뒤통수 가격당한 듯”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5-16 08:23수정 2018-05-16 10: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열렸다. 9회말 2사 1루에서 두산 김재환이 끝내기 홈런을 쏘아 올린 뒤 1루 주자 박건우가 세리머니도중 부상으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잠실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두산 베어스의 박건우(28)가 승리 세리머니 도중 쓰러졌지만 다행히 의식을 되찾았다.

두산은 1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SK와의 경기에서 9회말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두산 박건우는 패색이 짙던 2사 2루에서 스코어 3-4를 4-4로 만드는 동점타를 터뜨렸다. 이어 김재환이 SK 마무리 박정배를 상대로 우월 끝내기 투런포를 터뜨렸다.

박건우는 결승득점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박건우가 홈에 들어온 순간 흥분한 두산 동료들은 박건우의 헬멧을 너 나 없이 때리는 세리머니를 퍼부었고, 이어 홈런을 치고 귀환하는 김재환에게 달려들었다.

이 과정에서 박건우는 쓰러졌고, 한동안 그라운드에 누워 일어나지 못했다.

뒤늦게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한 두산 트레이닝 파트가 움직였다.

두산 관계자는 “박건우가 뒤통수를 가격당한 것 같다. 순간적인 충격으로 잠시 의식까지 잃었다”고 말했다. 다행히 박건우는 조금씩 회복했고, 부축을 받으며 일어설 수 있었다.
두산은 “박건우가 아이싱을 받고,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건우에 대한 ‘가해자’가 누구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주요기사

야구 팬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홈런 끝내기 세리머니 적당히 하자. 발로 밟고 이딴짓은 구단 차원에서 엄중 경고를 해야 되는거 아닌가. 다치기라도 하면 누가 책임질 거냐? 홈런 치고 들어와서도 적당히 해라(새**)”, “앞으로 덕아웃이나 필드에서 머리 가격 선수협 차원에서 금지 운동 하자~ 보기도 않좋더라. 다른 방법도 많은데(presentisapre****)”, “무슨 일이든 과하면 화를 불러온다. 천만다행이다(깜*)”라고 일침을 가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