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11살인 게 함정” 추신수 아들 근황 사진 화제…“폭풍성장”
더보기

“11살인 게 함정” 추신수 아들 근황 사진 화제…“폭풍성장”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1-25 16:17수정 2017-01-25 17: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추추트레인’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가 첫 째 아들과 함께 찍은 사진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추신수의 아내 하원미 씨는 25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아빠와 아들”이라면서 두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하원미 씨 소셜미디어 캡처


사진 속 추신수와 아들 무빈 군은 같은 포즈를 취한 뒤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사진 상 추신수보다 긴 무빈 군의 팔에 눈길이 간다.

하원미 씨는 “아빠보다 팔이 기니까 아빠보다 뭘 잘하려나”라고 자문하며 “진짜 많이 컸다”고 밝혔다. 이어 “듬직 아들”이라면서 “11살인 게 함정”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사진을 본 누리꾼은 해당 게시물에 “볼 때마다 폭풍성장(ashe****)”, “사진 딱 보고 ‘아들 진짜 팔 길다’ 생각했는데 역시 그 얘기네요. 긴 팔을 장점으로 뭐든 잘하리라 믿어요(happ****)”, “아빠의 뒤를 이어 투수하면 좋겠네요(kjs9****)” 등의 댓글을 남겼다.


추신수의 큰 아들 무빈 군은 미국에서 야구 선수(투수)로 뛰고 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사진=하원미 씨 소셜미디어 캡처/지난해 3월 하 씨가 올린 사진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