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터키컵 우승’ 김연경, 남녀 최고 수준 연봉(15억) 받는 이유 증명
더보기

‘터키컵 우승’ 김연경, 남녀 최고 수준 연봉(15억) 받는 이유 증명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1-18 10:17수정 2017-01-18 13: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자배구의 메시’ 김연경, 연봉(15억)도 남녀 통틀어 최고 수준/김연경 인스타그램.

'배구 여제' 김연경(28·페네르바체)이 최고 몸값을 받는 이유를 실력으로 증명했다.

김연경이 이끄는 페네르바체는 18일(한국시간) 터키 앙카라 바슈켄트볼레이살론에서 열린 터키컵 결승에서 바크프방크를 세트 스코어 3-0(25-22 25-15 25-19)으로 누르고 우승했다. 김연경은 양 팀 통틀어 최다인 15점을 올렸다. 김연경, 타티야나 코셸레바(28·엑사비사시·러시아)와 함께 '여자 배구 세계 3대 공격수'로 불리는 상대팀 바크프방크의 주포 주팅(23·중국)은 13득점을 기록했다.

공격 기록은 큰 차이가 없었으나 수비에선 확연하게 갈렸다.
김연경과 주팅은 서브 리시브를 해야 하는 레프트 공격수. 김연경은 경기 내내 안정적인 리시브로 흐름을 이어갔지만, 주팅은 페네르바체의 목적타 서브에 크게 흔들리며 수비에서 ‘구멍’이 됐다.


김연경은 전날 열린 엑사비사시와 준결승전에서도 코셸레바와 라이벌 대결에서 판정승했다. 김연경은 25점, 코셸레바는 20점을 올렸고 페네르바체는 세트 스코어 3-1로 이겼다.

터키 리그는 세계 최고 여자 프로배구 무대로 평가받는 곳이다. 지난해 6월 월드 오브 발리가 공개한 2016-2017시즌 연봉 현황을 보면 김연경이 120만 유로(약 15억원)로 1위, 주팅이 110만 유로(약 13억8000만원)로 2위, 코셸레바가 100만 유로(약 12억5000만원)로 그 뒤를 이었다. 연봉 1,2,3위의 순위와 그들 소속팀의 터키컵 순위가 일치한다.
참고로 국내 프로배구 최고 연봉은 5억원이다.

김연경의 연봉은 남녀 배구를 통틀어 세계 최고 수준. 하지만 김연경은 몸값이 아깝지 않은 활약으로 기대를 충족시키고 있다. 여자배구의 리오넬 메시(29ㆍ바르셀로나)라는 별명이 전혀 어색하지 않은 김연경이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