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나는 영웅이 아니다… 축구지도자일뿐”
더보기

“나는 영웅이 아니다… 축구지도자일뿐”

김재형 기자 입력 2018-12-17 03:00수정 2018-12-17 09: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항서 매직’ 신드롬]박항서 감독 우승 기자회견
“선수들 기 살려준 게 비결”, 이영진 코치 “경청이 朴감독의 힘”
한 베트남 축구 팬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박항서 감독 캐리커처. 페이스북 캡처
“(종료) 휘슬이 울렸을 때 ‘아 우승이구나!’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습니다.”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16일 밝힌 스즈키컵 우승의 감격은 얼핏 보면 싱겁게 들렸다. 하지만 그 말 한마디에서 한 가지 목표만 보고 달려온 이가 맛본 달콤한 성취감을 엿볼 수 있었다.

이날 베트남 하노이 베트남축구협회에서 열린 박 감독의 우승 기자회견. 박 감독의 옆자리엔 이영진 수석코치도 배석해 함께 소회를 털어놨다.


박 감독은 “우리가 오고 난 뒤 특별히 달라진 것은 없다. 다만 자존심은 높은 데 반해 자신감이 떨어져 있었던 것을 보완했을 뿐이다”며 “투쟁력이 강하고 목표의식이 뚜렷한 베트남 선수들의 장점을 극대화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베트남 국민의 전폭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현지 분위기와 관련해서는 “나는 영웅이 아니다. 단지 축구 지도자일 뿐이다”며 “처음 이 코치와 베트남에 왔을 때 ‘열심히 노력해서 우리가 무언가를 보여준다면 후배(지도자)에게도 길을 열어주지 않겠나’라는 생각으로 의기투합했다”고 말했다.

선수 시절이던 1990년 전후로 럭키 금성에서 박 감독의 후배로 인연을 맺은 뒤 오랫동안 친분을 쌓아온 이 코치는 “박 감독이 보수적이라면 저는 공격적인 편이다”며 “제 생각이 박 감독과 다를 때도 제 얘기를 잘 들어주고 반영해준다. 주변의 이야기를 경청하는 것이 박 감독의 힘이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바로 다음 행선지인 내년 1월 아시안컵에 대비하는 각오도 밝혔다. 새 도전을 강조한 박 감독은 “아시안컵에서는 사실 우리(베트남)가 경쟁력이 떨어진다고 봐야 한다”면서도 “평균 나이가 20대 초중반으로 젊다. 그러니 이런 대회에서 부딪쳐 보면서 성장하는 것이 중요하다. 어떤 목표를 가지고 나아가야 할지는 이미 정해놨다”고 말했다.

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박항서 감독 우승 기자회견#경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