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밀양시청, 안방서 열린 봄철종별배드민턴 4연승!
더보기

밀양시청, 안방서 열린 봄철종별배드민턴 4연승!

이명노 기자 입력 2017-03-20 18:49수정 2017-03-20 18: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일 경남 밀양배드민턴경기장에서 열린 ‘2017 전국봄철종별배드민턴리그전’ 남자일반부 단체전 복식에서 밀양시청 배권영-김사랑(앞) 조가 스매싱 공격을 하고 있다. 밀양 | 김종원기자 won@donga.com

밀양시청이 홈그라운드에서 파죽의 4연승을 달렸다. 목 디스크에 시달려 태극마크를 반납하고 힘겹게 재활을 해온 김사랑은 복식 주자로 승리를 이끌었다.

밀양시청은 20일 경상남도 밀양시 배드민턴경기장에서 열린 ‘2017 전국봄철종별배드민턴리그전’ 남자 일반부 단체 B조에서 충주시청을 3-0으로 꺾고 4연승을 기록했다. 첫 번째 단식주자 임승기가 충주시청 박영남을 2-1(21-15 24-26 21-16)로 제압했고, 김동훈이 김두한을 2-1(10-21 21-6 21-15)로 연파했다.

3경기 복식에서는 김사랑-배권영이 충주시청 김대호-정영근을 접전 끝에 2-1(21-19 20-22 21-15)로 꺾으면서 승리를 확정지었다. 목 디스크 재활을 마치고 삼성전기에서 밀양시청으로 이적해 복귀한 김사랑은 수원시청전에 이어 배권영과 함께 승리를 합작했다.

MG새마을금고는 고양시청을 3-0으로 완파하고 2승2패로 준결승 진출을 향한 희망을 밝혔다. 국가대표 이동근은 첫 번째 단식에서 고양시청 김용지를 2-0(21-9 21-16)으로 꺾은 데 이어, 복식에서 서명수와 짝을 이뤄 김인우-현성욱조에 2-0(21-15 21-15) 승리를 거두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여자대학부 준결승에서는 한국체대가 조선대를 3-0으로 제압하고 결승에 올랐다. 국가대표 김효민이 첫 번째 단식주자로 나와 채희수를 2-0(21-15 21-11)으로 꺾으면서 기선제압을 했고, 분위기를 놓치지 않았다.

부산외대는 군산대와 접전 끝에 3-2로 승리하며, 결승행 티켓을 따냈다. 부산외대 김유정은 단식에서 황현정에 2-1(21-18 18-21 22-20) 승리를 거뒀고, 4경기 복식에서 최윤정과 짝을 이뤄, 황현정-김설화조를 2-0(21-15 21-4)으로 제압하며 극적인 역전승의 발판을 놨다.

이명노 기자 nirvana@donga.com
관련기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