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빚 왜 안갚아”…같은 국적 지인 감금해 숨지게한 외국인 등 중형
더보기

“빚 왜 안갚아”…같은 국적 지인 감금해 숨지게한 외국인 등 중형

뉴스1입력 2018-07-12 13:29수정 2018-07-12 13: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순천지원 © News1

빌려준 도박빚을 받기 위해 같은 국적의 지인을 찾아가 감금하고 협박·폭행해 숨지게 한 외국인과 범행에 가담한 내국인들이 중형을 받았다.

광주지법 순천지원 제1형사부(재판장 김정아 부장판사)는 12일 외국인을 감금하고 폭행·협박해 숨지게 한 혐의(강도치사 등)로 구속기소된 누엔모씨(32·베트남)와 조모씨(54)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

또 같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박모씨(25)에게는 징역 6년, 진반모씨(29·베트남)와 안모씨(21), 또 다른 안모씨(20)에게 각각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들이 피해자의 주거지에 침입해 감금하고 돈을 뺏으려다 사망에 이르게한 객관적인 사실이 인정된다”며 “피해자와 같은 국적의 누엔씨는 범행계획을 주도한 당사자로서 죄책이 무겁고, 진반씨는 다른 피고인들이 쉽게 범행을 실행토록 도운 책임이 무겁다”고 판시했다.

이어 “조씨의 경우 범행 전체과정에서 주요 역할을 하고 도망친 피해자가 바다에 빠진 것을 알고서도 신고를 못하게 한 책임이 크다”며 “다른 박모씨와 두명의 안씨도 범행 가담 정도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월24일 8시30분쯤 피해자 A씨(31·베트남)가 일하던 고흥 김양식장에서 차량으로 A씨를 납치, 고흥군 도화면 발포해수욕장 인근으로 데려가 2시간 가량 감금·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누엔씨는 1년 전 대구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같은 국적의 A씨에게 스포츠 도박자금으로 1700만원을 빌려주고, 여러 차례 변제를 독촉했으나 A씨는 갚지 않고 고흥 소재 김 양식장으로 도주했다.

주요기사

이에 누엔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내국인 조씨 등 5명과 함께 고흥에서 일하고 있던 A씨 숙소를 찾아가 납치한 후 A씨 소유 차량으로 주거지에서 약 6㎞떨어진 발포해수욕장 부근으로 데려간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3월1일 오후 1시쯤 발포해수욕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고 해경은 부검 결과 피해자의 폐와 기도에서 다량의 모래가 검출돼 타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여 이들을 검거했다.

(순천=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