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양예원·이소윤, 성범죄 고발…靑 국민청원 등장 “합정 XXXX 불법 촬영”
더보기

양예원·이소윤, 성범죄 고발…靑 국민청원 등장 “합정 XXXX 불법 촬영”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5-17 12:14수정 2018-05-17 14: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명 유튜버 양예원이 3년 전 자신이 당한 성범죄 피해 고백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올라왔다.

17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합정 xxxx 불법 누드 촬영"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한 유명 유튜버의 사례"라며 양예원이 이날 밝힌 성범죄 피해 고백 글이 올라왔다.

양예원은 "3년 전 20대 초반이었던 저는 아르바이트 사이트에서 피팅모델에 지원을 했다"라고 밝혔다.

양예원에 따르면 그는 2015년 아르바이트 사이트에서 피팅모델에 지원을 하게 됐다. 그는 한 스튜디오 실장에게 일하고 싶다는 연락을 받고 면접을 본 뒤 사진 촬영을 하기로 했다. 하지만 첫 촬영 날 실장은 양예원을 스튜디오에 데려온 뒤 문을 자물쇠로 잠갔다. 그 안에는 20명 정도 되는 남자들이 카메라를 들고 있었다.

실장은 양예원에게 포르노에만 나올법한 속옷들을 건넸고, 양예원은 착용 거부 의사를 밝혔지만 실장은 '너 때문에 멀리서 온 사람들 어떡하냐. 너에게 손해배상 청구할 거다'라는 식으로 협박을 했다.

이에 두려웠던 양예원은 속옷을 입고 약 20명의 남성들 사이에서 억지로 포즈를 취했다. 이 과정에서 남성들은 양예원을 성추행했다. 이후 실장은 또 촬영하자고 협박했고, 양예원은 해당 사진이 퍼질까 이에 응했다. 그는 촬영 다섯 번 내내 울었다고 토로했다.



양예원에 따르면 20여명의 남성은 인터넷 한 카페 회원들이고. 사진 용도에 대해선 '소장용'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이후 지난 5월 8일 한 음란물 사이트에 3년 전 촬영했던 사진이 올라왔다. 양예원은 "사진이 올라오자마자 제 가족, 남자친구, 지인들에게 그 사진을 본 사람들이 캡처를 해서 심한 말과 함께 보내더라. 정말로 죽고 싶었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이 글을 쓰면서도 과호흡 증세가 찾아오고 눈물이 흐르며 손이 떨리고 그때의 악몽이 떠올라 괴롭다. 저를 도와주시고 이러한 일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으며 앞으로의 피해자들이 안 생기게 이 글을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퍼트려달라"고 호소했다.

더욱 심각한 건, 피해자가 양예원 뿐만이 아니라는 것. 배우 지망생 이소윤도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양예원과 비슷한 피해를 당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청원 동의가 20만명이 넘을 경우 청와대 관련 부처에서 해당 청원에 대한 답변을 해야 한다.

또한 경찰도 해당 사건과 관련해 17일 수사에 나섰다. 양예원과 이소윤은 성추행과 협박을 당했고, 당시 찍은 사진이 유포됐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