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원희룡 ‘고발의 명수’ vs 문대림 ‘의혹제기의 명수’
더보기

원희룡 ‘고발의 명수’ vs 문대림 ‘의혹제기의 명수’

뉴시스입력 2018-05-17 06:30수정 2018-05-17 06: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13 지방선거에서 제주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와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서로를 향해 ‘의혹제기의 명수’와 ‘고발의 명수’라고 비난하며 날선 공방을 벌이고 있다.

원 후보는 16일 논평을 내고 “문 후보는 자신에게 쏟아지는 의혹에 대해 고발을 남발하고 있지만 진실을 가릴 수는 없을 것”이라고 경고하고 “모든 의혹이 허위라면 문 후보의 이름을 걸고 고소를 하라”고 촉구했다.

원 후보는 “문 후보는 땅투기를 비롯해 재산허위 신고, 부동산 개발회사 취업 등 다양한 의혹에 휩싸여 있다”면서 “최근에는 6촌 동생의 수산보조금 편취 사건에도 연루됐다는 정황이 밝혀지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이 사건은 당시 언론에서 법원의 선고 내용을 자세히 보도할 정도로 사회적 문제가 됐던 사안인데 제주도청이 전혀 인식하지 못했다는 것은 봐주기를 한 것이 아닌가 하는 강한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문 후보는 반박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이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하고 바른미래당이 뒤이어 논평을 내면 마지막에 원 후보가 공격하는 형국이 매번 되풀이되고 있다”면서 “3자가 밀실에서 기획해 움직이는 것은 아닌지 강한 의구심이 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후보는 “분명히 밝히지만 보조금 지원 과정 등 관련 의혹에 대해 전혀 아는 바가 없으며 밝힐 것도 없다. 객관적인 근거도 없이 악의적인 추측만 난무하는 무책임한 의혹 제기에 무슨 답변을 하란 말인가”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는 “원 후보는 비겁하게 다른 후보와 언론사 뒤에 숨지 말고 객관적인 사실에 근거해 정정당당하게 나서라”고 촉구했다.


문 후보는 “일관되게 깨끗한 선거와 정책 대결을 표방해왔다”면서 “흠집 내기가 도를 지나쳐 극단으로 치닫고 있지만 끝까지 깨끗한 선거와 정책 선거를 견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제주=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