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전북은행 금고서 5000만원 사라져…CCTV확인해 보니 ‘범인은 지점장’
더보기

전북은행 금고서 5000만원 사라져…CCTV확인해 보니 ‘범인은 지점장’

박태근 기자 입력 2018-10-12 10:43수정 2018-10-12 11: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근 전북은행의 한 지점에서 현금 5000만원이 사라지는 사건이 발생했으나 해당은행은 경찰에 신고조차 안 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11일 전북은행 등에 따르면 지난 8월 전북 익산의 전북은행 모 지점 금고에 보관 중이던 시재금 중 5000만 원이 사라졌다.

이에 전북은행은 사건 발생 직후 은행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는 등 자체 조사를 벌였다.

확인 결과 범인은 외부인이 아닌 지점장이었다. 해당 지점장은 휴가 가기 전날 쇼핑백에 돈을 챙긴 뒤 은행을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전북은행은 사건이 발생한 지 두 달여 동안 경찰에 신고조차 하지 않아 사건 축소·은폐 의혹을 받고 있다.

전북경찰청은 최근 이 같은 내용을 입수하고 은행 관계자 등을 상대로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시재금을 가로챈 혐의(업무상 횡령)로 해당 지점장을 조사하고 있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현재 담당 지점장에 대해 대기발령 조치 했다. 피해 금액은 모두 변제한 상태이며 조만간 인사위원회를 열고 징계 수위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