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오오미 슨상님” 연세대 응원이 전라도 비하?
더보기

“오오미 슨상님” 연세대 응원이 전라도 비하?

동아일보입력 2011-09-18 07:48수정 2015-05-17 10: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투리 희화화 문구에 동문 항의 빗발

'사학 라이벌' 고려대와 연세대의 정기 고연전을 앞두고 연세대 응원단이 전라도를 비하하는 듯한 문구가 들어간 현수막을 내걸었다가 철거하는 촌극이 빚어졌다.

18일 대학가에 따르면 연세대 응원단 '아카라카'는 지난 17일 오후 2시께 서울 신촌로터리에서 연세대 정문 사이 도로에 문제의 현수막을 쳤다.

왕복 2차로인 연세로를 가로질러 내걸린 이 현수막에는 연세대의 상징색인 파란색 바탕에 흰색 글씨로 '오오미 슨상님 시방 고대라 하셨소?'라고 적혀 있었다.

'오오미'는 전라도 사투리인 감탄사 '오메'를 희화화한 표현이고 '슨상님' 역시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전라도 사람들의 호칭을 우스꽝스럽게 따라한 것으로, 둘 다 인터넷 공간에서 호남을 비하할 때 쓰인다.

주요기사

토요일 오후 신촌 한복판에 이 같은 문구의 현수막이 내걸리자 연세대 동문들은 "응원단 수준이 이것밖에 안 되느냐", "같은 학교 학생인 게 부끄럽다"며 잇따라 항의했고 결국 연세대 응원단은 두 시간만인 오후 4시께 현수막을 내렸다.

연세대 응원단은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려 "연고전 분위기 조성을 위해 다양한 인용구와 인터넷 용어로 현수막을 제작하는 과정에서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실수가 발생했다. 특정 지역이나 인물을 비하하려고 한 것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올해 정기 고연전은 오는 23~24일 잠실종합운동장 등지에서 열린다.

디지털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