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비정규직 제로 될까요… 희망과 우려 사이
더보기

비정규직 제로 될까요… 희망과 우려 사이

특별취재팀입력 2017-05-18 03:00수정 2017-05-18 03: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년에게 일자리를/청년이라 죄송합니다]열여섯 번째 이야기

“100% 실현될 거란 보장은 없어요. 그래도 희망이 보이네요.”

대학원생 이승구 씨(23·삽화 왼쪽)는 문재인 대통령의 정책 1호 ‘공공기관 비정규직 제로(0)’ 발표를 반겼다. 5개월 전부터 영화관에서 일하며 비정규직과 정규직의 차별을 경험했던 터다. 정규직의 해고는 본사 규정에 따라 결정되지만, 비정규직의 운명은 문서화된 규칙이 아닌 지점 관리자의 결정에 따라 갈리곤 한다.

그는 공공기관 취업을 꿈꾸는 학생은 아니다. 하지만 정부가 개입할 수 있는 공공기관부터 변화의 바람이 불면 민간부문도 바뀔 것이라고 기대한다. 하지만 이 씨와 생각이 다른 청년이 있다. 올해 졸업반으로 정보기술(IT)기업 취업을 준비하는 최원기 씨(25·삽화 오른쪽)는 “정작 취준생 청년들을 위한 새 일자리는 감소할까 봐 걱정이 된다”고 밝혔다.

정규직을 늘린다고 하고선 무늬만 정규직인 ‘중규직(무기계약직)’만 늘릴까 봐 걱정하는 이들도 있다. 비정규직 제로 정책을 바라보는 청년들의 진짜 속내는 무엇일까.

특별취재팀 angryboard@donga.com
관련기사
#문재인 정부#공공기관 비정규직 제로#정규직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