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총리에게 또 질책 당한 식약처장
더보기

총리에게 또 질책 당한 식약처장

유근형기자 , 김호경기자 입력 2017-09-29 03:00수정 2017-09-29 04: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생리대 전수조사 결과]류영진 “관계기관 협조해 역학조사”
李총리 “아직 협조 안됐나” 언성높여… 식약처 “절차 거쳐야 하는데… 억울”
28일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사진)이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또다시 질책을 받았다. 이 총리가 류 처장을 공개 질책한 건 살충제 잔류 계란 사태 때 이어 두 번째다.

류 처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참석해 생리대의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10종 조사 결과에 대해 “최대 검출량을 기준으로 해도 인체에 유해한 영향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고했다. 그러자 이 총리는 “추가 역학조사는 어떻게 하느냐, 10종을 제외한 나머지 검사는 어떻게 하느냐” 등과 같은 추가 질문을 했다. 하지만 류 처장은 “역학조사는 관계기관이 협조해서 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 총리는 “아직도 협조가 안 됐다는 말인가. 생리대 사태가 8월에 생겼는데 두 달 동안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았나. 여성들이 당장 어떻게 하란 말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총리실 관계자는 “이 총리가 호통에 가까운 목소리로 질책해 회의장에 있던 사람들이 깜짝 놀랄 정도였다”고 전했다.

이에 식약처 관계자는 “정부가 역학조사를 하려면 환경부가 주축이 돼 90일간 타당성 검토를 해야 한다”라며 “이런 절차와 현실을 고려하지 않고 역학조사를 서두르지 않았느냐고 질책한 것은 우리로선 억울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유근형 noel@donga.com·김호경 기자
관련기사
#생리대#기저귀#전수조사#정부#식약처#류영진#이낙연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