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수원 사장 “월성1호기 조기폐쇄 땐 법적 책임 발생”
더보기

한수원 사장 “월성1호기 조기폐쇄 땐 법적 책임 발생”

뉴스1입력 2017-10-31 16:59수정 2017-10-31 16: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관섭 “경제성 분석·정부 협의 아직 없다” 언급
이관섭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News1

이관섭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수명을 연장해 가동 중인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와 관련해 31일 “법적 책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 대상 국정감사에서 현재 수명 연장 문제로 소송 중인 월성 1호기 폐로 문제를 묻는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윤 의원은 백운규 산업부 장관에게 월성 1호기를 중단할 법적 근거를 물었고 “한수원 이사회의 의결만 거치면 중단할 수 있다고 본다”는 백 장관의 답변이 돌아오자 이 사장에게 재차 같은 질의를 했다.

이에 이 사장은 “구체적으로 조기 폐쇄와 관련해 정부와 협의가 없었다”며 “경제성 여부도 따져야 하고 이사회 결정에 따른 법적 책임 문제도 살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 24일 발표한 에너지 전환 로드맵에서 연장 가동 중인 월성 1호기의 조기 폐쇄 방침을 확정했다.

1982년 발전을 시작한 월성 1호기는 설계수명 30년을 채우고 2012년 11월에 폐쇄할 예정이었지만, 안전 보강 조치를 거쳐 2022년 11월까지 연장을 허가 받았다.

(세종=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