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투신 사망’ 이재수, 불과 나흘 전 “모든 공은 부하에게, 책임은 나에게”
더보기

‘투신 사망’ 이재수, 불과 나흘 전 “모든 공은 부하에게, 책임은 나에게”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2-07 17:42수정 2018-12-07 17: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사진=채널A 캡처

세월호 참사 이후 유가족에 대해 불법 사찰을 지시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60)이 7일 숨진 채 발견됐다.

앞서 이재수 전 사령관은 지난 3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다.

이날 이 전 사령관은 자신의 혐의에 대해 “군인에게는 ‘모든 공은 부하에게, 책임은 나에게’라는 말이 있다”며 “그것이 지금 제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전 사령관은 지난달 27일 검찰 소환 조사에 출석해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부대원들은 최선을 다해 임무 수행을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서울중앙지법 이언학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 전 사령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없다는 게 이유였다.

한편 서울 송파경찰에서 따르면, 이 전 사령관은 7일 오후 2시55분경 송파구 문정동 법조타운의 한 건물 13층에서 투신해 숨졌다.

이 전 사령관은 해당 건물에 있는 지인 회사를 방문했다가 외투를 벗어둔 채 밖으로 몸을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는 이 전 사령관의 유서가 발견됐다.

주요기사

경찰은 현장 감식과 주변인 조사 등을 통해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