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종합]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지인 회사 방문 후 투신…현장에 유서
더보기

[종합]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지인 회사 방문 후 투신…현장에 유서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2-07 17:19수정 2018-12-07 17: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사진=채널A 캡처.

세월호 참사 당시 유가족 등 민간인 사찰을 지시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이 7일 오피스텔에서 투신해 숨졌다.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이 전 사령관은 이날 오후 2시55분께 송파구 문정동 법조타운의 한 건물 13층에서 투신해 숨졌다.

이날 이 전 사령관은 해당 건물에 있는 지인 회사를 방문했다가 외투를 벗어둔 채 밖으로 몸을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는 이 전 사령관의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현장 감식과 주변인 조사 등을 통해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 전 사령관은 2014년 4월부터 7월까지 기무사 대원들에게 세월호 유가족의 정치 성향 등 동향과 개인정보를 수집·사찰하고 경찰청 정보국에서 진보성향 단체들의 집회 계획을 수집해 재향군인회에 전달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었다.

이 전 사령관은 지난달 27일 검찰 조사를 위해 출석하면서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부대원들은 최선을 다해 임무 수행을 했다"고 말했다. 지난 3일 이 전 사령관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았으나 법원이 영장을 기각했다.

한편 이 전 사령관의 주검은 경찰병원으로 옮겨졌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