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대구 열병합발전소 갈등 평행선…주민 없는 비공개 설명회
더보기

대구 열병합발전소 갈등 평행선…주민 없는 비공개 설명회

뉴시스입력 2018-12-07 17:13수정 2018-12-07 17: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구 성서산업단지 폐목재 고형연료(BIO-SRF) 열병합발전소 건설의 환경 유해성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설명회가 시행사와 주민 간의 의견 차이를 확인하는 데 그쳤다.

시행사인 리클린대구㈜는 7일 대구시 달서구의회에서 ‘열병합발전소 설명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이태훈 달서구청장과 달서구의회 의원, 실·과 담당자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열병합발전소는 성서산업단지 내에 4966㎡ 규모로 2020년 8월 말 준공한다. 폐목재 고형연료를 태워 시간당 15㎿의 전기와 40t의 증기를 생산해 수익을 낸다.

그러나 폐목재 고형연료 소각시 발생하는 환경 유해물질을 우려한 주민 반대에 부딪혀 사업추진에 빨간불이 켜졌다.

실제로 이날 설명회는 시작도 하기 전에 난항을 겪었다.

‘달서구폐목재소각장 반대대책위’(대책위) 관계자들이 설명회 방청을 요청했으나 비공개를 이유로 거절당했기 때문이다.

‘발표에 영업기밀이 담겨있다’는 리클린대구의 입장에 따라 설명회는 언론에도 비공개로 부쳐졌다. 30분가량 지체된 설명회는 언론이 모두 철수한 다음에서야 재개했다.

주요기사

이 자리에서 리클린대구는 폐목재 고형연료 사용 계획과 환경 무해성 등을 설명했다.

설명회가 끝난 뒤 리클린대구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환경설비에 100억원 가량 투자한다”며 “유해물질 배출량이 연간 4300t이라고 하지만 실제 방출량이 아니다. 나가는 부분은 166t이지만 내부관리 목표는 116t이다”라고 말했다.

리클린대구는 ‘폐목재 고형연료의 원자재가 무엇이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수입하는 것은 없다. 다 국산 폐목재로 보면 된다”며 “보일러 설비와 기법 정도만 수입한다”고 했다.

열병합발전소를 가동해 발생하는 전기와 스팀의 매출 비중에 관한 질문에는 “스팀 매출이 55%가 넘는다. 연료공장 매출이 있고 나머지 정도가 한전에 공급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지역 기여 사업과 관련해서는 “내부적으로 논의 중이다”며 “이윤이 나면 장학사업이라든지 사회 소외계층에 일정 부분을 환원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달서구의회는 주민과 뜻을 함께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오는 14일 열리는 제259회 제2차례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성서산단 열병합발전소 반대 결의문’을 채택해 환경부에 전달한다.

대책위 역시 열병합발전소 반대 서명을 받고 있다. 현재까지 서명 인원만 1만5000명에 달한다는 게 대책위의 설명이다.

오는 13일 대구시청 앞에서는 열병합발전소 건설 반대를 촉구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연다.

【대구=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