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제주영리병원 반대 단체 “원희룡 지사, 찬성 측 만난 다음날 발표”
더보기

제주영리병원 반대 단체 “원희룡 지사, 찬성 측 만난 다음날 발표”

박태근 기자 입력 2018-12-06 08:39수정 2018-12-06 09: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시스)

제주특별자치도가 국내 첫 투자개방형 병원(영리병원)의 개설을 5일 허가한 것과 관련해 반대 시민단체는 양해절차 없이 기습적으로 이루어졌다고 주장했다.

오상원 의료영리화저지 제주도민운동본부 정책기획국장은 이날 오후 tbs라디오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와 인터뷰에서 '사전에 (반대 측과)양해 절차가 있었냐?'는 질문에 "전혀 없었다"며 "어제(4일)에 (원희룡 제주지사가)찬성 측 분들을 만나고 와서 바로 다음날인 오늘 이렇게 입장 발표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 국장은 "지난 10월 4일 숙의형 민주주의를 통해서 영리병원 불허가 결정이 됐다. 그래서 그 이후에 한 달 동안 기다리다가 11월 정도에 해당 주무부처에 전화를 하니까 제주도의 입장이 그대로 똑같다, 말 그대로 불허 입장이기 때문에 그걸로 대신한다, 보도자료를 대신한다, 이렇게 말씀을 하셨었다"며 "그런데 갑자기 12월 3일에 제주도에서 자체적으로 회의를 해봤는데, 해외투자자 문제, 지역주민 고용문제, 이런 국가적 신뢰도, 이런 것들을 운운하면서 개설 허가 쪽으로 흐름을 바꾸더니 이틀 있다가 오늘(5일) 바로 영리병원 개설을 조건부 허용한 이런 상황이다. 저희 입장에서 상당히 난처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제주도가 전국 첫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 개원을 조건부(외국인 의료관광객만 진료)허가하자 찬반 의견이 맞서고 있다.

그동안 도에 조속한 개원 허가를 촉구해 왔던 인근 지역 주민들과 유관 단체들은 환영 입장을 밝혔다.오창훈 토평동 마을회장은 "주민들이 묫자리까지 옮겨가며 부지를 내줬던 헬스케어타운 조성사업이 답보상태에 있어 참 답답했는데 최종적으로 마을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된 결정이 내려져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반면 도내 30개 노동·시민사회·정당 단체로 구성된 ‘의료영리화저지 제주도민운동본부’ 측은 "원 지사의 영리병원 허용 강행은 숙의형 민주주의를 파괴한 행위"라며 "공공의료체계를 완전히 붕괴시키고 국민들의 생명권을 위협하는 선봉장 역할을 한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컴 기자 ptk@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