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MB시절 댓글공작’ 조현오 전 경찰청장 검찰 구속송치
더보기

‘MB시절 댓글공작’ 조현오 전 경찰청장 검찰 구속송치

뉴스1입력 2018-10-12 08:45수정 2018-10-12 08: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늘 오전 중 서울구치소 신병 이동
‘댓글 공작’ 의혹을 받고 있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18.10.4/뉴스1 © News1

이명박정부 시절 ‘댓글공작’을 지휘한 혐의로 수사를 받아오다가 역대 치안총수로는 처음 경찰서에 구속 수감된 조현오 전 경찰청장(63)이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12일 조 전 청장을 서울중앙지검에 기소 의견으로 구속 송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조 전 청장은 이날 오전 서울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을 떠나 서울구치소로 이감될 예정이다.

앞서 특별수사단은 지난 1일 “수사를 통해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책임이 중해 구속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된다”며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어 지난 5일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조 전 청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에 따르면 조 전 청장은 2010~2012년 경찰청장으로 재직할 당시 정부에 우호적인 여론을 조성하고자 경찰청 보안국과 정보국 소속 경찰관을 동원해 온라인에서 댓글을 달게 하며 사이버 여론대응 활동을 주도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를 받는다.

경찰 조사에서 경찰청 보안국은 차명 아이디(ID)나 해외 인터넷 프로토콜(IP)을 이용하는 등의 수법으로 일반인을 가장, 구제역 등 각종 현안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댓글 4만여건을 단 것으로 드러났다.

윗선 지시를 받은 정보경찰관들은 가족 등 타인계정을 이용해 민간인 행세를 하며 한진중공업 ‘희망버스’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댓글 3만3000여건(진술 추산 6만여건)을 쓴 것으로 파악됐다.

조 전 청장은 경기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하던 2009년 쌍용자동차 파업농성 대응 과정에서도 노동조합 비난여론을 조성하고자 경기청 소속 경찰관들로 ‘인터넷 대응팀’을 꾸려 유사한 작업을 실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기사

조 전 청장과 함께 댓글공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경찰청 전 보안국장 황모씨, 전 정보국장 김모씨, 전 정보심의관 정모씨와 현직 간부 민모 경정 역시 보강수사가 끝나는 대로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