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수사에 적극 협조”…김부선, 3시간 30분 조사 받고 귀가
더보기

“수사에 적극 협조”…김부선, 3시간 30분 조사 받고 귀가

뉴스1입력 2018-09-14 17:59수정 2018-09-14 18: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용석 변호사 “참고인 신분조사 진술 안해”
김씨 “이재명 지사 진술 바꾸면 안돼” 강조
‘이재명 스캔들’의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씨가 14일 오후 2시 경기 분당경찰서에 출석 해 조사를 받은 오후 5시30분에 귀가했다.

경찰서 밖으로 나온 김씨는 “조사는 잘 받았나”는 취재진의 질문에 “강용석 변호사 덕분에 수월하게 끝냈다”고 말했다.

강 변호사는 “바른미래당 측에서 이 지사를 대상으로 고발한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은 참고인 신분조사는 (출석 당시) 말했듯이 분당경찰서에서는 진술을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취재진은 “제출한 증거자료는 무엇이냐”라는 질문에 강 변호사는 “제출한 증거는 없었고 의견서만 냈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주께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 한다 했다. 만약 수원지검 성남지청에서 수사하게 되면 어떻게 할 것이냐”라는 질문에 “어쩔 수 없겠지만 김씨의 증언과 증거자료 자체가 충분하기 때문에 별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강 변호사의 말이 끝나자 곧바로 김씨는 “정치인들의 말은 한마디 자체가 제일 중요하다”며 “(이 지사의)진술이 계속 바뀌는 것 자체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조사 과정에서 공정성이 엿보였느냐”라는 질문에는 강 변호사가 “수사 과정이 참 좋았다. 품고 있었던 수사 의혹은 풀렸으며 김씨 역시 수사에 적극 협조했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앞서 지난달 22일 변호사 입회 하에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던 김씨는 이날 오후 2시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경찰서에 도착했다.

(분당=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