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교량 점검하다 추락한 50대 근로자 숨진 채 발견
더보기

교량 점검하다 추락한 50대 근로자 숨진 채 발견

뉴시스입력 2018-09-14 07:56수정 2018-09-14 07: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속도로 교량 점검 도중 다리 아래로 추락한 50대 근로자가 사고 10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14일 옥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18분께 충북 옥천군 청성면 금강에 A(58)씨가 숨진 채 물에 떠 있는 것을 다슬기 채취어선이 발견해 인양했다.

A씨는 전날 오후 4시37분께 인근 금강4교에서 고속도로 교량 점검을 하던 중 43m 아래 물 속으로 추락했다.

건설회사 동료 3명과 함께 교각을 점검하던 A씨는 굴절차량 사다리 고장으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옥천=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