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쉑쉑버거’ 도입 SPC 허희수, 대마 밀수·흡연 혐의로 재판행
더보기

‘쉑쉑버거’ 도입 SPC 허희수, 대마 밀수·흡연 혐의로 재판행

뉴시스입력 2018-08-10 18:26수정 2018-08-10 18: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검찰이 대마를 외국에서 들여와 흡연한 혐의를 받는 SPC그룹 총수 일가 3세 경영인 허희수(40) 부사장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동부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윤상호)는 10일 허 부사장을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대마)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허 부사장은 올 6월 국제우편을 이용해 액상대마를 밀수입하고 수차례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허 부사장에게 마약을 전달한 혐의를 받는 미국 교포 전달책 1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앞서 검찰은 마약 밀수 경위와 공모 여부를 파악하면서 허 부사장을 구속했다. SPC그룹은 허 부사장의 구속 이후 “향후 경영에서 영구히 배제하도록 조치했다”라고 발표했다.

허 부사장은 SPC그룹 창업자인 허영인(69) 회장의 차남이다.

그는 2007년에 입사해 경영 수업을 받아왔으며, 2016년 7월 미국의 버거 브랜드인 ‘쉐이크쉑’이 국내에 도입되는 과정을 진두지휘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