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워마드 겨냥한 일베…“이슬람 테러단체에 코란 훼손 알렸다”
더보기

워마드 겨냥한 일베…“이슬람 테러단체에 코란 훼손 알렸다”

뉴스1입력 2018-07-12 18:35수정 2018-07-12 18: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 이용자 “하마스·헤즈볼라에 이메일 보내 대신 ‘사과’”
워마드發 종교혐오 논란 확산
‘일간베스트 저장소’ 게시물 갈무리. © News1

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의 한 회원이 최근 남성혐오성향 인터넷 사이트 ‘워마드’에 이슬람 경전 코란을 훼손한 사진이 올라온 사실을 이슬람 무장조직들에 이메일로 알렸다고 밝혀 워마드발 종교 혐오 논란이 확산 우려를 낳고 있다.

일베의 한 이용자는 12일 “이슬람 테러단체들에게 워마드를 대신하여 사과를 하기로 결심하고 행동에 나섰다”는 내용의 게시글을 올렸다.

이 글에 따르면 이 이용자는 하마스와 헤즈볼라에서 운영하고 있는 웹사이트를 찾은 뒤 기재된 이메일주소로 각각 메일을 보냈다.

이 메일에서 그는 “한국의 페미니스트들이 너희에게 한 짓에 대해 사과하기 위해 이메일을 보낸다. (중략) 그들은 어제(11일) 코란을 불태웠다. 그리고 그 사진을 웹사이트에 올린 후 조롱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여기에 그들이 한 짓을 증거로 첨부한다”며 ‘워마드의 코란 훼손 인증’으로 알려진 스크린샷을 첨부했다.

그러면서 “만약 못 믿겠다면 직접 한국에 와서 확인할 수도 있다. 왜냐하면 그들은 정기적으로 서울 혜화역에서 모이기 때문”이라며 “원한다면 언제든 그들을 만나볼 수 있다. 만약 도움이 필요하면 주저하지 말고 연락을 달라”고 덧붙였다.

표면적으로는 ‘대신 사과한다’는 내용이지만 실질적으로는 워마드의 행태에 대한 이슬람 무장조직들의 분노 또는 ‘행동’을 주문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이에 혐오가 또 다른 혐오를 낳으며 극단적인 갈등 양상으로 번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주요기사

이 이용자는 메일에서 “여성가족부는 대부분 이기적인 페미니스트로 이뤄졌고 정부 예산을 이용해 2000년 이후 막대한 권력을 휘두르고 있는데 그중 하나가 페미니스트 지원”이라며 “그 결과 몇 년 전 악질 페미니스트 단체들이 생겨났는데 워마드와 메갈리아가 그것”이라고 허위 주장을 펴기도 했다.

하마스는 이스라엘에 대한 무장 투쟁 운동을 벌이고 있는 팔레스타인의 무장정파이다. 헤즈볼라는 레바논에 기반을 둔 시아파 이슬람 무장조직으로, 유럽연합(EU)은 2013년 헤즈볼라를 테러단체로 지정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