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라텍스 제품서도 라돈 검출”…시민단체, 정부 대책 촉구
더보기

“라텍스 제품서도 라돈 검출”…시민단체, 정부 대책 촉구

뉴시스입력 2018-07-12 15:48수정 2018-07-12 15: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민단체들이 12일 라텍스 매트리스와 베개 등에서 대진침대를 넘어서는 라돈이 검출됐다며 정부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라돈방출라텍스사용자모임·한국YWCA연합회 등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는 정부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라돈 라텍스 사태의 정부 책임을 촉구한다”며 “정부는 하루라도 빨리 라텍스 피해자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실태조사 및 건강피해 역학조사 등을 수행하라”고 말했다.

단체들은 네이버 카페 ‘라돈 방출 라텍스 사용자 모임’이 회원 709명을 상대로 8∼11일 라텍스 제품에 대한 라돈측정 결과, 약 80%에서 라돈 검출이 의심되는 수치가 나왔다고 밝혔다.

측정 결과 실내 공기질 기준치인 4피코큐리(pCi/L)를 만족했다는 응답자는 3%였고, 31∼40피코큐리가 13%, 21∼30피코큐리가 11%로 나왔다.

제품 사용 기간에 관한 질문에는 1년 미만이라는 응답자가 23%, 그 다음으로 3년(15%), 4년(14%), 2년(12%), 5년(11%) 순이었다. 응답자들은 피해 의심 증상으로 갑상선 관련 질환·폐 질환·호흡기 질환·피부질환 등을 호소했다.

향후 대책에 대한 복수응답 질문에 정부의 라텍스 제품 방사능 관련 실태조사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85%였고, 이밖에 환불·수거(71%), 건강피해 및 역학 조사(60%), 손해배상 소송(56%), 방사성물질 생활제품 사용금지(51%) 등 순이었다.
이에 관련 단체들은 정부에 ▲라텍스 방사능 오염실태 조사 ▲피해자 건강역학조사 및 추적 관리 ▲수거 및 폐기 방안 마련 등을 요구하고 있다.

단체들은 “라돈이 검출된 라텍스는 대진침대와 마찬가지로 모나자이트 또는 다른 방사성 물질을 사용한 음이온 라텍스”라며 “라텍스 사용자들은 음이온 라텍스가 숙면을 유도하고 혈액순환과 면역력 등을 개선한다는 홍보만 믿고 제품을 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최근에는 음이온 라텍스를 침구류로 사용하는 인구가 급증해 방사능 피해자의 수가 늘고 있으며 소비자들은 결국 정부의 음이온 효과 인증을 믿고 제품을 산 것”이라고 덧붙였다.

라돈은 폐암의 원인 중 하나로 우리가 사는 집 주변에서 노출될 수 있는 방사선을 내는 물질이다. 앞서 대진침대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라돈이 검출돼 논란이 됐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