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윤장현 광주시장 “진실의 문 여는 데 軍 협조해야”
더보기

윤장현 광주시장 “진실의 문 여는 데 軍 협조해야”

뉴시스입력 2018-05-17 17:00수정 2018-05-17 17: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장현 광주시장은 17일 5·18민주화운동 당시 암매장 의혹 관련 입장문을 통해 “굳게 닫힌 진실의 문 여는 데 군이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시장은 “미완의 역사 5·18민주화운동이 38주년을 맞았지만 여전히 오월의 광주는 아프다”며 “무고한 시민들에게 총구를 겨눈 국가폭력의 진실을 낱낱이 파헤치는 일이 아직도 진행형이다”고 지적했다.

윤 시장은 “38년만에 용기를 낸 증언자들, 38년만에 세상의 빛을 본 기록과 증거들이 그날의 진실로 다가가는 이정표가 되고 있다”며 “5·18진상규명은 더 이상 감춰서도,더 이상 미뤄서도 안될 시대적 사명이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최초의 발포 명령자를 밝혀내고 행불자와 암매장 의혹을 풀 열쇠를 쥐고 있는 군 기록에 대한 명명백백한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와 정치권의 초당적 협력은 물론, 군 당국의 적극적인 협조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윤 시장은 “한반도 평화의 시대를 여는 것은 오월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것부터 시작이다”며 “역사는 반드시 전진한다”고 덧붙였다.

【광주=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