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5·18때 軍개입 사과”… 고개 숙인 국방장관
더보기

“5·18때 軍개입 사과”… 고개 숙인 국방장관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18-02-10 03:00수정 2018-02-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9일 “5·18민주화운동 과정에서 군이 역사에 큰 아픔을 남긴 것에 대해 국민과 광주시민들에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5·18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에 따른 사과문’을 발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국방부 5·18특조위는 5·18민주화운동 당시 군 헬기가 시민들에게 기총사격을 실시했고, 육해공 합동작전으로 무차별 진압이 이뤄졌다는 내용의 조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송 장관은 “이번 조사결과 발표를 계기로 군이 더 이상 정치에 개입하거나 정치에 이용당하는 일이 없도록 법적, 제도적 조치를 갖추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국군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라는 본연의 임무에만 최선을 다할 것이다. 다시 한 번 충심으로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했다. 국방부 장관이 군의 5·18민주화운동 진압에 대해 직접 사과문을 발표하고 머리를 숙인 것은 처음이다.

한편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1988년 한국국방연구원(KIDA) 재직 당시 국회의 5·18 진상조사위원회 청문회의 군 대응조직(5·11연구위원회)에 참여한 사실에 대해 “부끄럽게 생각하고, 광주시민과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송영무#5·18민주화운동#군 개입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