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직장인 10명중 9명 “근로시간 단축법 찬성”…주당 평균 53.2시간 근무
더보기

직장인 10명중 9명 “근로시간 단축법 찬성”…주당 평균 53.2시간 근무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17-12-13 09:26수정 2017-12-13 09: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그래픽=잡코리아 제공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자사 직장인 회원 638명을 대상으로 ‘직장인들의 근로시간’과 ‘근로시간 단축법’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직장인들의 주당 실제 근로시간은 평균 53.2시간으로 조사됐다. 이는 주당 정규 근로시간인 40시간(월~금, 하루 8시간 근무 기준)보다 13.2시간 많은 수치다. 근무하고 있는 기업형태별로는 대기업 53.4시간, 중소기업 53.7시간, 외국계기업 50.9시간, 공기업·공공기관 47.7시간 순이었다.

직무 별로는 생산·기술직에 종사하는 직장인들이 일주일 평균 56.2시간을 근무해 가장 많은 근무시간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디자인직(55.1시간), IT·정보통신직(54.4시간), 마케팅·홍보직(53.3시간), 영업·영업관리직(52.5시간) 등의 순이었다.

또한 이번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75.2%는 일주일에 평균 1회 이상 야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주일에 2회 정도 야근(28.5%)이 가장 많았으며, 1주일에 3회(21.3%), 1주일에 1회(17.3%), 1주일에 4회(13.1%), 1주일에 5회(12.7%) 등의 순이었다. 특히 7.1%의 직장인들은 주말에도 근무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근로시간 단축법’(주당 최대 근로시간을 현행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단축)에 대한 직장인들의 의견을 조사했다.

먼저 직장인들에게 ‘주당 최대 근로시간이 적당하다고 생각하는지’ 묻자 ‘너무 많다(근로시간을 단축해야 한다)’는 답변이 82.8%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현행 근로시간이 적당하다(16.6%)’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이어 근로시간 단축법 시행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는 91.7%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근로시간 단축법이 시행될 경우 본인의 실질 근로시간(실제 일하는 시간) 단축을 예상하는 직장인들은 36.4%에 그쳤다

관련기사

이들이 실제 근로시간이 단축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는 이유(복수응답)로는 ‘근로시간 단축은 일부 기업에만 해당 될 것 같아서’라는 응답이 61.1%로 1위에 꼽혔다. 다음으로 ‘제도, 법 등은 실제 근로시간 단축과 무관할 것 같아서(42.9%)’, ‘야근, 주말근무가 줄어들 것 같지 않아서(22.4%)’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