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하얀색 ‘반값 비아그라’ 나온다
더보기

하얀색 ‘반값 비아그라’ 나온다

김수연기자 입력 2017-12-08 03:00수정 2017-12-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화이자, 내주 美서 복제약 시판… 오리지널 독점판매권 11일 종료
발기부전 치료제로 유명한 파란색 비아그라(왼쪽)와 곧 출시되는 절반 가격의 복제약(흰색). AP 뉴시스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 제조사인 화이자가 가격을 절반으로 낮춘 비아그라 복제약을 11일 시판한다. 색상도 파란색에서 흰색으로 바뀐다.

AP통신에 따르면 화이자가 최초의 비아그라 복제약이 판매된 날에 맞춰 11일 1정당 65달러(약 7만850원)이던 값을 32.5달러(약 3만54250원)로 대폭 낮춘 복제약을 내놓는다.

화이자가 흰색 비아그라 복제약을 시판하기로 한 것은 실데나필 구연산염(‘비아그라’는 제품명)의 독점 판매권이 11일 종료되기 때문이다. 복제약 전문업체 테바가 같은 날 비아그라 복제약을 출시하겠다고 밝힌 상태고, 내년 여름쯤엔 더 많은 유사품들이 쏟아져 나와 가격이 90% 가까이 떨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기존 고객들을 대거 빼앗기느니 가격을 크게 낮춘 자체 복제약을 판매해 고객 이탈을 최소화하겠다는 게 화이자의 전략이다.

1998년 처음 출시된 비아그라는 침실에서 좌절을 겪은 수많은 발기부전 남성들에게 자신감을 불어넣어줬다. 초창기 1정에 10달러로 시작한 소매가격은 꾸준한 인기에 힘입어 60달러 선까지 올랐다. 5년 뒤 비슷한 기능을 하는 시알리스에 선두자리를 내어주긴 했지만, 여전히 비아그라는 ‘발기부전 치료제’의 대명사처럼 인식되고 있다.

김수연 기자 sykim@donga.com
#비아그라#발기부전#화이자#복제약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