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낙연 총리 “여진 등 추가상황 가능성 철저 대비”
더보기

이낙연 총리 “여진 등 추가상황 가능성 철저 대비”

뉴시스입력 2017-11-15 15:25수정 2017-11-15 17: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낙연 국무총리는 15일 “내각 관련 부처들은 지진 상황 종료 시까지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고, 여진 등 추가상황 발생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경북 포항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이같은 내용의 긴급지시를 내렸다.

이 총리는 “행안부장관은 인명피해 여부 등의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현장 피해자 구조지원에 만전을 기하라”며 “기상청장 등 관련 부처장은 지진 관련 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파하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또한 “산업통상부장관, 국토부장관, 과기정통부장관 등은 원전, 전기, 통신, 교통 등 국가기반 서비스의 장애 발생 여부를 조속히 점검하고 응급 복구 등의 비상조치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아울러 “교육부장관은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내일(16일) 실시되는 만큼 지진으로 인해 수능시험 준비 및 시행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대응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를 방문해 관계자들을 독려했다.

이 총리는 “현지 주민은 물론 국민도 많이 불안해 할 것”이라며 “한 치의 오차도 없이 매시간 필요한 대처를 하고, 필요한 정보는 주민과 국민에게 실시간으로 알려라. 준비된 매뉴얼을 따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어 “지진 발생 지역과 가까운 곳에 원전이 밀집돼있기 때문에 국민 불안이 더 클 것”이라며 “원전과 관련 시설 종사자들도 비상대비근무 태세에 돌입하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아울러 “수능 시험이 차질 없이 치러질 수 있도록 혹시 학교시설이 파괴된 곳은 없는지, 파손 부분은 복구 가능한지 등을 긴급히 점검해서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대비하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