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檢, 의원 보좌관 ‘금품수수’ 관련 구은수 이사장 압색
더보기

檢, 의원 보좌관 ‘금품수수’ 관련 구은수 이사장 압색

뉴스1입력 2017-10-13 12:01수정 2017-10-13 16: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보좌관 영장심사…“돈 전달만 했다” 주장
IDS홀딩스 수사 관련 청탁으로 수천만원 수수 정황
검찰이 ‘제2의 조희팔 사건’으로 불린 유사수신업체 IDS홀딩스 사건 수사과정에서 구은수 경찰공제회 이사장의 금품수수 정황을 포착,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신자용)는 13일 구 이사장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구 이사장은 서울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 중이던 2014년 IDS홀딩스 핵심 임원이었던 유모씨로부터 자신의 업체를 수사 중인 경찰관을 교체해달라는 청탁 명목으로 수천만원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말 관련 사건으로 구속된 유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유씨로부터 관련 청탁과 함께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야당 국회의원 전 보좌관 김모씨를 11일 긴급체포하고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김씨가 유씨로부터 받은 돈 일부를 구 이사장에게 건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검찰은 12일 김씨에 대해 제3자뇌물 취득 혐의를 적용,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경기 용인시 갑) 보좌관으로 일한 김씨는 체포 직전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유씨의 청탁대로 구 이사장이 당시 경찰 수사에 개입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날 오후 3시28분쯤부터 25분여간 서울중앙지법 권순호 영장전담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됐다.

김씨 측은 돈을 전달만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씨 변호인은 취재진을 만나 “사실관계는 인정하는데 김씨가 최종적으로 받은 돈은 없다. 전달만 했다”고 강조했다. ‘김씨가 받은 돈은 없나’고 다시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김씨의 구속 여부는 이날 밤 또는 14일 새벽 결정될 전망이다.


IDS홀딩스 사건은 피해자가 1만명이 넘고 남아 있는 피해금액이 6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구 이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사회안전비서관을 지낸 뒤 서울청장에 오른 구 이사장은 퇴임 후 지난 1월부터 경찰공제회 이사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