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천안함 기억 뱃지’ 판매한 女학생, 해군에 수익금 기부…“기억해달라”
더보기

‘천안함 기억 뱃지’ 판매한 女학생, 해군에 수익금 기부…“기억해달라”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8-13 15:07수정 2017-08-13 15: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Thanks for 772’ 소셜미디어

‘천안함 기억 뱃지’를 제작·판매한 여고생 2명이 수익금을 순직 해군 장병 유자녀를 위한 장학금으로 기부했다.

13일 해군에 따르면, 천안함 기억 뱃지를 제작·판매한 최민(18·서울 대동세무고 2학년)양과 이수윤(18·서울 덕원여고 2학년)양은 지난 11일 서울 해군회관을 찾아 수익금 772만원을 전달했다.

이들은 “천안함 피격사건을 국민 한 사람이라도 더 기억해주길 바란다”며 “사건을 기억하는 분들의 작은 마음이 담긴 성금이 해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최 양과 이 양은 ‘Thanks for 772’라는 이름의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천안함 기억 뱃지를 만들었다. 천안함 사건을 기리기 위해 만든 것. 772는 천안함의 선체 번호다.

해군 이미지의 뱃지를 제작한 이들은 지난 2∼3월 온·오프라인으로 약 700개를 판매했다. 구매자에게는 천안함 사건에 대한 설명이 적힌 명함도 뱃지와 함께 전달했다.

최 양과 이 양의 기부금은 순직 해군 장병 유자녀를 위한 장학재단인 ‘바다사랑 해군 장학재단’에 기탁된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