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기 “청년 취업-창업-주거 지원… 부채상환 상담”
더보기

경기 “청년 취업-창업-주거 지원… 부채상환 상담”

남경현기자 입력 2017-07-18 03:00수정 2017-07-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년정책 기본계획 확정 경기도는 앞으로 5년간 추진할 청년정책의 비전과 방향을 담은 청년정책 기본계획을 확정했다고 17일 밝혔다. 2015년 제정한 경기도 청년 기본조례에 따른 것이다.

이번 기본계획에는 참여, 도약, 자립, 향유라는 4대 목표 아래 31개 사업과제를 담았다.

참여 목표에는 청년참여 거버넌스 구축, 청년지원사업단 설치 등을 주요 내용으로 ‘청년따복공동체’ 사업이 반영됐다. 도약은 경기도영상아카데미, 농촌지도인프라 구축 지원, 전문대학 취업지원 패키지 사업 등이 포함됐다. 자립은 대학창조일자리센터 사업, 청년 해외역(逆)직구 창업 지원, 전통시장 청년상인 육성 지원 등이 담겼다. 향유는 따복기숙사, 따복하우스, 문화창조허브 등으로 구성됐다.

복지와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인 청년을 위한 지원 신규 과제도 추진하기로 했다. 먼저 2년 이상 장기부채가 있는 청년에 대한 재무 생애주기 설계 상담과 취업 지원사업 연계를 통해 부채를 갚는 데 도움을 줄 계획이다. 올 2월 경기가족여성연구원이 도내 청년(20∼34세) 1200명을 실태조사한 결과 응답자 22%가 평균 2657만 원의 부채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실태조사에서 나타난 79%의 장거리 통학·통근 청년들을 위한 편의 제공도 검토한다. 이들 가운데 독립한 청년 1인 가구 중 취약계층의 주거비를 보조하거나 홀몸노인 또는 노인부부 가구의 셰어하우스와 연결해주고 보증금을 일부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청년 근로고충신고센터 운영, 공연장 청년할인가 제공, 도 청년사업지원단 설치도 신규 과제로 선정했다.

남경현 기자 bibulus@donga.com
#청년정책#부채상환#취업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