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서울 첫 경전철 ‘우이신설선(線)’에 재난 상황 대비 무선통신망 구축
더보기

서울 첫 경전철 ‘우이신설선(線)’에 재난 상황 대비 무선통신망 구축

서형석기자 입력 2017-05-19 19:53수정 2017-05-19 19: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7월 개통하는 서울 최초의 경전철 ‘우이신설선(線)’에 통합지휘무선통신망(TRS)이 깔린다. 국민안전처는 시스템 점검을 마치고 25일 우이신설선 TRS 구축을 완료한다고 19일 밝혔다.

TRS는 범죄나 테러, 혹은 자연재해 같은 재난이 발생했을 때 경찰 소방 지방자치단체와 신속하게 음성통화나 데이터송수신이 가능한 전용통신망이다. 역무원이 열차 관제 업무뿐만 아니라 재난 대응 기관들과 실시간으로 협업할 수 있다.

TRS는 현재 경부고속철도 2단계(동대구~부산), 서울 지하철 9호선, 인천국제공항철도, 신분당선, 부산지하철 3호선, 부산김해경전철에 장착돼 있다.

우이신설선은 서울지하철 1·2호선 신설동역에서 경전철 북한산우이역(강북구 우이동)을 잇는 11.4㎞ 구간이다. 객차 한 대의 정원은 163명이며 기관사 없이 무인운전으로 달린다. 7월 29일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