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일본인 관광객 “게스트하우스서 성폭행 당해”
더보기

[단독]일본인 관광객 “게스트하우스서 성폭행 당해”

동아일보입력 2012-05-19 03:00수정 2012-05-20 12: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쪽선 악몽… 한쪽선 감동… 일본인 관광객이 겪은 ‘한국’
“서울서 업주 친구에 당해”… 日대사관 통해 경찰에 신고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동아일보DB

일본인 관광객이 국내 여행 중 한국인에게 성폭행을 당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일본대사관 측은 이례적으로 고소장을 피해자 대신 경찰에 내고 강력 대응에 나서 외교마찰로 번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마포구 서교동의 B게스트하우스에서 일본 여성 관광객이 성폭행을 당해 수사에 나섰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일본인 관광객 A 씨(45·여)는 한국 관광을 하기 위해 입국한 뒤 6일 게스트하우스 업주의 친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한다.

A 씨는 한국 관광을 한 뒤 이날 가해자를 포함한 투숙객들과 함께 술을 마시고 다음 날 오전 1시경 자신이 묵고 있는 방에서 잠이 들었는데 게스트하우스 업주의 친구가 자신의 방으로 들어와 항문성교 및 구강성교를 강요하며 성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곧바로 주한 일본대사관을 찾아 신고를 했다. 대사관 측은 A 씨의 진술을 토대로 고소장을 마련해 16일 마포경찰서에 제출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아니라 주한 일본대사관 측 영사가 직접 고소장을 제출한 것은 이례적”이라며 “예민한 사안인 만큼 용의자 체포에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

[채널A 영상] ‘명동 산악회’ 실체는? 日 관광객에 성매매를…

관련기사
#일본인 관광객#성폭행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