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한국인 성인 평균키 男171.5cm 女158.5cm

동아일보

입력 2010-12-17 03:00:00 수정 2010-12-17 08:02:49

20대 남녀 8등신에 육박… 참살이 열풍 女비만 줄어

우리나라 20대에서 60대까지 성인 남녀의 평균 키는 남자 171.5cm, 여자는 158.5cm인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인의 체형은 젊은층을 중심으로 서구화가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식경제부 기술표준원은 16일 이 같은 내용의 제6차 한국인체치수 조사사업 결과를 발표했다. 2003년 같은 조사에서는 남자가 170.1cm, 여자는 157.3cm였다. 7년 사이에 각각 남자 1.4cm, 여자 1.2cm가 늘어난 것이다.

키에 대한 머리길이의 비율(등신)은 20대 남녀 모두 평균 7.3내외로 나타나 40대 이상과 비교할 때 0.1등신 이상 큰 것으로 나타났다. 기표원은 “이는 젊은층을 중심으로 남녀 모두 8등신에 한층 근접해 체형의 서구화가 진행되고 있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실제로 20대는 동일한 키의 50대에 비해 다리가 2cm 길었다.

여성의 경우 다이어트와 참살이(웰빙) 열풍의 영향으로 비만 인구 비율이 확연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50대 여성과 60대 여성의 비만비율은 39.4%와 44.5%로 2003년에 비해 각각 10.9%포인트와 11.3%포인트 감소했다.

키는 여성의 경우 12세, 남성은 15세에 이르면 자라는 속도가 둔화해 이후 평균 4∼5cm 자라는 데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성장속도 둔화 연령은 2003년 조사에서는 13세였으나 올해는 12세로 빨라졌다. 초경 이후 여성성장이 둔화되는 점을 감안하면 이는 초경 연령이 1년 정도 빨라진 것을 의미한다고 기표원은 설명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가 2008년에 발표한 국민영양실태조사에서 20대 남녀의 평균키는 각각 174.2cm, 154.9cm였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 블로그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