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선집중

‘대마 밀수·흡연’ 혐의 구속기소 허희수 전 SPC 부사장

허영인 회장 차남… 재판에 넘겨져

  • | 고재석 기자 jayko@donga.com

‘대마 밀수·흡연’ 혐의 구속기소 허희수 전 SPC 부사장

[동아DB]

[동아DB]

허희수(40) 전 SPC그룹 부사장이 액상 대마를 밀수해 흡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8월 10일 서울동부지검 형사3부(부장 윤상호)는 허 전 부사장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허 전 부사장은 허영인 SPC그룹 회장의 차남이다. 장영신 애경그룹 회장의 외손녀인 안리나 씨가 그의 부인이다. 

허 전 부사장이 언론에 처음 얼굴을 드러낸 때는 2016년 7월 19일. 2007년 그룹 지주사인 파리크라상에 상무로 입사했으니 9년 만의 일이다. 이날 오전 미국 수제버거 브랜드 쉐이크쉑(Shake Shack)의 국내 1호점이 기자간담회 형태로 첫선을 보였다. 기자도 그 자리에 있었다. 간담회에는 권인태 파리크라상 대표이사와 랜디 가루티(Randy Garutti)​ 쉐이크쉑 CEO가 참석했다. 정작 스포트라이트는 더 직급이 낮은 허희수 당시 마케팅전략실장(전무)에게 쏠렸다. 

이날 가루티 CEO는 “5년 전 쉐이크쉑 매장이 10개에 불과할 때 허 실장이 뉴욕에 찾아와 한국에 열고 싶다고 했다. 그와 쉐이크쉑이 멋진 일을 해냈다”고 말했다. 권 대표도 출점의 공을 허 실장에게 돌렸다. 당시 SPC 측은 “허 실장이 서울과 뉴욕을 수차례 오가며 쉐이크쉑과 협상했다. 국내 30여 개 기업이 유치에 나섰지만 SPC가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적극 강조하기도 했다. 공식 개장 첫날부터 쉐이크쉑이 1500명 넘는 대기행렬로 인산인해를 이루면서 ‘허희수’라는 이름도 연일 미디어에 오르내렸다. 

그로부터 약 3개월 후. 전무이던 그는 정기 임원 인사를 통해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역시 만 38세에 부사장직에 오른 한 살 터울의 형(허진수 부사장)과 승진 속도를 맞춘 셈. SPC의 후계 구도에 관심이 쏠린 시점도 바로 이때부터다. 하지만 허 전 부사장이 대열에서 이탈하면서 관심은 곧 사그라질 전망이다. SPC는 “허 전 부사장을 향후 경영에서 영구히 배제하도록 조치했다”고 전했다.


신동아 2018년 9월 호

| 고재석 기자 jayko@donga.com
목록 닫기

‘대마 밀수·흡연’ 혐의 구속기소 허희수 전 SPC 부사장

댓글 창 닫기

2019/0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