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여야, 한미정상회담 성공 기원…일부선 ‘온도차’
더보기

여야, 한미정상회담 성공 기원…일부선 ‘온도차’

뉴시스입력 2018-09-23 17:14수정 2018-09-23 17: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방미길에 오른 가운데 여야는 한반도 비핵화 과정의 분수령이 될 한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지길 한목소리로 기대했다. 다만 보수 야당은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 이행조치’를 강조해 여당 및 범여권과 온도차를 보였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안고 방미길에 오른다”며 긍정적인 전망을 내비쳤다.

그는 “유엔총회 연설이 잡혀있고 한미정상회담이 있는 만큼 이번 일정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본다”며 “트럼프 대통령과의 협의를 통해 2차 북미정상회담이 조기에 개최될 수 있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에 큰 줄기가 잡힐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문 대통령을 향해 “한미동맹을 더 굳건히 하고 비핵화 가이드 역할을 해달라”며 “이번 방미기간 중 문 대통령은 북한의 변화한 모습을 유엔총회를 통해서는 국제사회에,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통해서는 미측에 생생하게 전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북측의 진의를 숨소리 하나 놓치지 말고 전달해 미국 조야의 의심을 씻어주는 것이 수석협상가로서 문 대통령이 할 일”이라며 “2차 북미 정상회담도 멀지 않았다. 북미 두 정상이 비핵화로 향하는 길에서 서로 상응하는 구체적 조치들에 합의할 수 있도록 가이드 역할을 해야한다”고 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한미정상회담를 통해 답보상태인 북미 협상의 물꼬를 트고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전쟁 없는 한반도’를 이끌어 내야 한다”며 “미국 일부의 의구심이 여전히 있지만 북한이 성실하게 비핵화를 진행해왔고 평양 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의 방안을 적극적으로 밝힌 만큼 이제 미국이 종전선언으로 화답할 차례”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교착된 북미 관계의 돌파구를 마련해 북미 정상회담이라는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역할이 또다시 발휘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자유한국당도 “한반도 평화와 공동변영에는 여야간 이견이 있을 수 없다”며 이번 방미 일정의 성공을 기원한 한편, “북한 비핵화의 구체적인 로드맵을 이끌어내야 한다”고 전제 조건을 들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이번 한미정상회담이 북한 비핵화 해결의 교착상태를 풀고 국민적 염원인 북한 비핵화의 큰 성과를 거두는 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는 “북한 비핵화를 위한 본격적인 논의는 이제 미북간 협상으로 넘겨졌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과 논의한 내용 가운데 합의문에 담기지 않은 메시지를 미국에 전달하고 중재안을 도출할 것이라고 했다”며 “가교역할로써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핵폐기 원칙에 입각한 구체적 로드맵을 이끌어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입장문을 내고 “남북정상회담 합의에는 김정은 위원장의 핵리스트 신고와 국제사회의 검증 의지를 담아내지 못했다”며 “한미정상회담에서는 북한 비핵화를 위한 의미있는 조치를 현실화시키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혹여 북한의 살라미 전술에 동조해 미국에 이의 수용을 요구하는 대화가 되어선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에 “북미간 중재자 역할을 다해 북한의 비핵화를 진전시키고 한반도의 평화를 가져올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지금도 북한은 미국의 ‘상응하는 조치’를 먼저 요구하고 미국은 북한의 선 비핵화 이행조치를 요구하고 있어 문재인 대통령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 이행조치디. 그 결과에 따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풀려 남북경협도 탄력을 받을 수 있고 남북간의 군사적 긴장관계도 풀려 진정한 평화체제가 될 수 있다”며 “한미정상회담에서 미북간 비핵화 협상을 촉진시키는 결과를 가져와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