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드루킹 특검’에 허익범 임명…與 “뉴라이트 경력 우려”vs野 “진실 규명”
더보기

‘드루킹 특검’에 허익범 임명…與 “뉴라이트 경력 우려”vs野 “진실 규명”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6-07 21:12수정 2018-06-07 21: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채널A 방송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특별 검사로 허익범 변호사(59·사법연수원 13기)를 임명한데 대해 여야가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7일 논평을 통해 "검경의 부실수사와 정권차원의 특검 출범 방해로 증거인멸 등이 우려되는 만큼 하루라도 빨리 특검을 가동해 드루킹 게이트의 실체적 진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라며 "허익범 특검은 역사 앞에 한 치의 부끄러움 없이 기록될 수 있도록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입장에서 신속히 실체적인 진실을 규명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벌써부터 특검 김빼기와 훼방놓기에 나서고 있다. 민주당이 실체적 진실 규명을 외면하고 특검 방해에만 골몰한다면 국민의 엄중한 심판을 받을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라고 했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7일 "허익범 특검께 앞으로의 조사기간 동안 정권의 눈치도, 여야 정치권의 눈치도, 여론의 눈치도 보지 않는, 오로지 흐트러짐 없는 법의 잣대로 수사를 진행해주길 바란다"라며 "그것이 곧 대한민국 사법 정의를 넘어 흔들리는 민주주의 근간을 바로잡는 길일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용주 민주평화당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엄중한 임무를 부여받은 만큼 정권의 눈치를 보지 말고 드루킹의 여론조작, 댓글 조작의 모든 진실을 밝혀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은 허 변호사의 '뉴라이트' 경력을 우려했다. 박경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우려스러운 건 허 변호사가 현재는 서울중앙지법 조정위원,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원을 맡고 있으나, 지난 2007년 뉴라이트 단체 300여개가 연합한 '나라 선진화 공작정치 분쇄 국민연합' 법률 자문단에 이름을 올린 것"이라고 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허 변호사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조사할 특별검사로 임명했다. 허 변호사는 인천지검 공안부장, 대구지검 형사부장 등을 거쳐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겸임교수, 서울변호사협회 부회장 등을 지냈다. 지난해부터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원을 맡고 있다.

허 변호사는 지명 직후 취재진을 만나 과거 뉴라이트 자문변호사단에 이름이 올라간 것에 대해 "변호사 개업 직후 소속된 법무법인에서 같이 일을 해보자는 요구가 있었고 이름만 올려달라 해서 올렸던 것은 사실"이라며 "내용을 정확히 모르고 허락은 했지만, 그 일 관련해서 자문 활동을 하거나 한 것은 없다"라고 해명했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 "수사 방법과 절차는 법에 따라 공정하게 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