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기식 금감원장+김경수 의원 논란…‘민정·인사 책임론’에 靑 “No”
더보기

김기식 금감원장+김경수 의원 논란…‘민정·인사 책임론’에 靑 “No”

박태근 기자 입력 2018-04-17 10:54수정 2018-04-17 13: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와대는 야권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논란 등을 지적하며 민정·인사라인 책임론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17일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국 민정수석이나 조현옥 인사수석 등 참모들의 인사검증 책임에 대한 질문에 “어제의 언급으로 갈음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민정수석실의 검증 책임과 관련 “김 원장의 해외출장 건은 민정에서 검증했고, 여전히 적법하다고 본다”며 “후원금 문제는 선관위의 판단을 존중하기로 한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앞으로 선관위 판단이 인사 기준이 되는지’를 묻자 “정해진 바 없다”면서도 “인사기준은 검토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기식 원장에 대한) 선관위의 답변이 ‘종전 범위를 현저하게 벗어난’ 이렇게 돼 있다”며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대해선)그게 현저하게 벗어난 건지 또 판단이 필요하다. 판단할지 자체를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또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 씨(필명 드루킹)가 주(駐)오사카 총영사로 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추천한 인사를 직접 만난 일에 대해서는 “민정의 통상적 업무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누가 추천을 하든 무조건 만나냐?’는 물음에 “추천을 해서 만난 게 아니고, 문제가 있다고 일종의 신고를 해서 만난 것이다. 인사검증 차원에서 만난 게 아니다”면서 “(김경수 의원이)열린추천을 한 거고 공정한 프로세스를 밟아서 적합하지 않다고 판정을 내려서 배제 된 것”이라고 다소 모호하게 답했다.

주요기사

이에 기자가 ‘신고를 했다면 민정에서 조치를 해야되고, ‘부적합하다’는 답변은 결국 인사면접이 아니냐’고 거듭 묻자 “신고가 왔고,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서 만난 거다. 그런데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래서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부적합하다’는 건 제 표현이 잘못됐다. 어제 제가 처음에 그렇게 말했는데, 제가 상황을 잘 못 파악한 가운데 나온 단어 선택이었다”고 바로잡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드루킹 문제와 관련해 사전인지를 했는지 여부에 대해선 “보고되지 않은 걸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