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 올림픽 참가 경비, 남북협력기금서 28억6000만원 지원한다
더보기

北 올림픽 참가 경비, 남북협력기금서 28억6000만원 지원한다

뉴스1입력 2018-02-14 10:41수정 2018-02-14 15: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2.14/뉴스1 © News1

정부가 14일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 남북협력기금에서 28억6000만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9시30분쯤 조명균 장관 주재로 열린 제291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에서 이같은 내용의 ‘2018 평창올림픽 대회 북한 참가단 관련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앞서 남북이 지난달 17일 차관급 실무회담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의 북한 참가와 관련해 남측이 북측의 편의를 제공한다고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의결된 남북협력기금 지원액 총 규모는 28억6000만 원이다.

지원 대상은 북한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 예술단이고, 내용은 이들이 국내에 머무르는 동안 필요한 편의 제공과 문화협력사업을 진행하는 데 소요되는 경비다.

항목별로 보면 숙식비 약 12억원, 경기장 입장료 약 10억원, 수송비 약 1억원 등이다. 이전에 비해 북한 선수단 규모가 줄고 예술단, 응원단 등 그외 인원이 많아지면서 입장료 지출이 컸다는 게 통일부의 설명이다.

여기에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등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1월21일~22일)과 북한 선수단 선발대 방남(1월25일~27일) 관련 비용은 제외됐다. 이들에 대한 지원 비용은 지난달 26일 기금관리심의위원회에서 2700만원을 별도로 의결했다.


또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 관련 비용도 포함되지 않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고위급 대표단은 남북회담으로 보기 때문에 남북회담기금 예산이 집행됐다”며 정확한 액수에 대해서는 “확인해보겠다”고 말했다.

다음달에 열리는 평창 동계패럴림픽에 파견되는 북한 선수단 등 150명에 대한 지원도 포함되지 않는다. 이에 대해서는 추후 별도로 교추협을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사업이 완료된 이후 비용이 정산되는 만큼 기존 사례에 비추어 볼 때 실제 집행되는 금액은 의결된 금액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실제 지난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땐 21억2000만원을 의결했는데 13억500만원이 집행됐다. 2003년 대구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때는 13억5000만원을 의결했고 이 가운데 8억9000만원이 집행됐다.

또 지난 2014년 인천 하계아시안게임에는 선수단 총 306명에게 9억3000만원을 지원하기로 의결하고, 4억1000만원을 집행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말 교추협을 열어 정부 합동지원단 운영 경비로 남북협력기금에서 1억4800만원을 집행하는 안을 의결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