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법무부 ‘신종 다단계’ 인식… 입법 타진
더보기

[단독]법무부 ‘신종 다단계’ 인식… 입법 타진

장관석기자 입력 2018-01-13 03:00수정 2018-01-13 03: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작년 10월 법무장관 보좌관-검사 등 국회 찾아와 논의했다 거절당해 법무부가 지난해 10월 가상통화를 유사수신행위, 즉 다단계로 보고 의원 입법 가능성을 타진하다 국회에서 거절당했던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국회 정무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경 박상기 법무부 장관 정책보좌관과 법무부 소속 검사 등은 정무위 A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찾아왔다. A 의원실이 국정감사를 앞두고 가상통화와 관련한 여러 자료를 금융위원회 등 각 기관에 요청했는데, 법무부 정책 관계자들이 직접 찾아와 가상통화 규제 법안 발의를 타진했다는 것.

당시 법무부 관계자들은 가상통화를 만들어 사전판매(프리세일)하는 행위 자체를 ‘다단계’, 곧 유사수신행위와 같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 정책 보좌진에는 다단계 수사 역량이 풍부한 전문가가 포진해 있다. A 의원실 관계자는 “법무부의 시각을 이해한다. 그러나 수년에 걸쳐 만들어진 가상통화 시장을 ‘기술투자 개념’으로 접근할 수도 있는 만큼 법무부 제안을 거절했다”고 했다. 이어 “법무부가 여전히 규제적 시각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 같다”고 했다.

가상통화 규제 법안 발의를 본격화한 법무부는 최근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실에도 법안 설명을 위한 일정을 잡고 있다. 그러나 11일 박 장관의 ‘가상통화 규제’ 발언이 파장을 일으키자 일정 잡는 것을 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국회 관계자는 “워낙 젊은층을 중심으로 법무부 장관 발언에 반발하고 있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국회 4차산업혁명특별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신용현 의원은 “거래를 전면 금지시키는 것은 전 세계적으로 통용될 수 있는 기술 발전의 싹을 완전히 자르는 규제다. 거래 금지, 거래소 폐쇄와 같은 규제는 정부가 기술 개발 트렌드를 따라가지 못한 상태에서 나온 극약처방이라고 봐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관련기사
#비트코인#가상통화#다단계#국회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