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홍준표와 등 돌린 유승민, 안철수 구애에 총력
더보기

홍준표와 등 돌린 유승민, 안철수 구애에 총력

뉴시스입력 2017-11-15 07:12수정 2017-11-15 07: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차례 예방 요청에도 洪 거절…“바른정당은 정당으로 안봐”
‘한 달’ 내 통합 성과내려면 국민의당에 희망 걸 수 밖에 없는 상황

‘중도·보수대통합’의 기치를 내걸고 야권 새판 짜기에 나선 유승만 바른정당 대표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러브콜을 보내는 양상이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유 대표의 화해 제스처에 사실상 퇴짜를 놓으며 중도·보수통합 논의가 출발부터 국민의당 쪽으로 기울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 13일 신임 당 대표로 선출된 유 대표는 이틀 동안 국회 예방 일정을 소화했다. 당권을 쥐고 첫 인사에 나서는 자리였지만 홍 대표와 안 대표는 유 대표를 맞이하는 과정에서 극명한 태도 차이를 보였다.

당초 유 대표는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당원대표자회의)가 끝난 직후 홍 대표를 예방할 계획이었지만 한국당으로부터 거절 의사를 전달 받았다. 이후 재차 예방을 요청했지만 ‘만날 생각이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

새로운 논의의 장을 열기 위해 먼저 손을 내밀었던 유 대표는 홍 대표의 ‘무시 전략’에 결국 강공책으로 나섰다. 유 대표는 지난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홍 대표와 어떤 자리에서든 만나 앞으로 국회에서 두 당간의 협력·연대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할 생각이 있지만 수차례 연락에도 사실한 한국당에서 (예방을) 거부하고 있다”며 “예방조차 거부하는 홍 대표의 졸렬한 작태를 보고 실망했다”고 비판했다.

바른정당과의 ‘보수 적통 경쟁’ 자체를 원치 않는 홍 대표는 더욱 수위 높은 발언들로 유 대표와 바른정당을 내리깎았다.

홍 대표의 한 측근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오늘 아침 대표님이 유 대표 예방과 관련 ‘배신자 집단이기 때문에 정당으로 안 본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한 달 안에 중도·보수대통합의 ‘가시적 성과’를 만들어내야 하는 유 대표는 국민의당과의 연대·통합 논의에 더욱 열을 올리는 모습이다. 평의원 시절 당의 진로 문제에 대해서는 최대한 말을 아꼈던 유 대표도 국민의당을 향해 적극적으로 구애를 하고 있다.


유 대표는 같은날 오후 안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나라의 미래를 걱정하는 마음, 국가적으로 제일 중요한 안보·경제·민생·한국정치의 개혁 등에 관해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의) 생각이 일치한다”며 “앞으로 바른정당과 협력할 부분이 굉장히 넓다 이런 공감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걸음 더 나아가 “앞으로 양당 사이에 정말 진지한 협의 또는 가능성을 이야기 해보기 위해 오늘 이렇게 방문을 했다”며 “오늘 짧은 시간 안에 어느 정도의 합의가 가능할지는 모르겠지만 양당 간의 협력,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견제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그런 역할을 어떻게 같이할 수 있을까에 대해 대화해보고 싶다”고 국민의당의 동참을 독려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안 대표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기득권 정치를 깨고 새로운 정치를 하기 위해 만들어진 정당”이라며 “유 대표는 경제학자로, 저는 벤처 기업가로 정치를 시작했다. 오늘 자리가 함께 새로운 개혁의 파트너로서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일들에 대해 깊은 논의를 하고 그런 협력을 시작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다음달 중순까지 시간적 여유는 있지만 향후 바른정당과 한국당간 갈등이 극적으로 봉합될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홍 대표는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더 이상 그들(바른정당)과 같이 하는 것은 당내 분란만 키우는 것이기 때문에 이제 문을 닫고 그들의 실체를 국민들이 투표로 심판하도록 하겠다”며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에 선을 그었다.

유 대표 역시 안 대표와의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의 한국당으로서는 정말 희망이 없고, 그들을 보수의 미래라고 할 수 없다는 생각은 일관되게 갖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