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대기업 총수 방북에…野 “들러리 동행” “적폐라더니 손 벌리냐” 반대 봇물
더보기

대기업 총수 방북에…野 “들러리 동행” “적폐라더니 손 벌리냐” 반대 봇물

장관석기자 입력 2018-09-14 16:21수정 2018-09-14 17: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와대가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에 국내 4대 그룹 총수들에 동행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보수 야당에서 “들러리 동행에 불과하다” “기업인들을 적폐로 몰아세우더니 필요할 때 손을 벌리냐”며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페이스북에서 기업 총수의 정상회담 동행에 대해 “남북 교류의 폭을 넓히려 하는 정부의 의지를 모르는 바 아니지만 순서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은 유엔의 강력한 대북제재가 지속되는 국면”이라며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공조와 기업들의 대외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스럽다”고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또 “아직 북한에 대한 투자는 불확실성과 리스크로 점철돼 있다”며 “기업총수들이 자칫 김정은 위원장의 투자 요청을 거절하지 못 하고 돌아오면 기업은 이도저도 못하는 신세가 될 수 있다. 경협은 북한의 진전된 비핵화 조치 이후에 해도 늦지 않다”고 강조했다.

윤재옥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도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대북제재 국면에서 기업 총수를 동행하게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에 귀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정상 외교에 기업인을 동행케 해서 들러리를 서게 하는 관행도 개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업인 출신인 한국당 의원 5명(강석호 박덕흠 안상수 성일종 홍철호)도 이날 성명을 내고 “대기업 총수를 평양에 데려가겠다는 것은 위험한 발상이다. 시장은 기업에 맡겨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안상수 의원은 “남북경협과 관련해 아직 논의된 것도 없는데 기업 총수들을 평양에 데려가는 이유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나왔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엔제재 상황에서 4대 그룹 총수를 데리고 가면 김정은이 오판하게 한다”며 “김정은은 ‘대한민국 정부가 도와주니까 남북경협으로 유엔제재 신경 안 써도 되겠구나’라고 생각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그리고 기업은 돈만 되면 가지 말라고 해도 알아서 간다”며 “불똥은 결국 문재인 정부한테 다 돌아가는 것이기 때문에 4대 그룹 방북은 유엔 제재 해제된 이후에 가도 전혀 늦지 않다”고 지적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