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낙연 총리, 18일 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남북 정상 만남은 무산
더보기

이낙연 총리, 18일 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남북 정상 만남은 무산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8-11 14:05수정 2018-08-11 14: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동아일보DB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는 1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리는 제18회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참석한다.

11일 총리실에 따르면 이 총리는 18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해 20일까지 2박 3일간 인도네시아를 방문한다.

이 총리는 18일 오후 7시(현지 시간)에 열리는 개막식에 참석한 뒤 19일에는 한국팀 경기를 응원하고 코리아하우스 개관식 및 한국선수촌을 방문할 예정이다.

또 20일에는 남북단일팀 여자 농구 경기를 찾아 응원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조코 위도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특사를 보내 개막식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공식 초청했지만, 남북 정상 모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이 총리가 이번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참석함에 따라 이 총리와 북측 인사와의 만남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총리실은 이 총리와 북측 인사의 접촉 가능성 등에 관해서는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남북한은 개·폐회식에 공동입장하고, 여자농구와 카누, 조정에 단일팀으로 출전한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