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보수야당 “문재인 정부, 北실체 깨달아야” 공세
더보기

보수야당 “문재인 정부, 北실체 깨달아야” 공세

최우열 기자 , 박성진 기자 입력 2018-05-17 03:00수정 2018-05-17 09: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與 “국민 힘 모을때… 억측 자제를” 보수야당은 16일 북한이 남북 고위급 회담을 무기한 연기하고, 북-미 정상회담의 운명까지 심사숙고하겠다고 한 데 대해 “예상했던 결과이며 이제라도 문재인 정부가 북한의 실체를 깨닫고 의심하며 협상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북한은 어제 한 약속도 뒤엎고 파기하고 돌아서 또다시 핵과 미사일로 세계를 협박할 수 있는 집단임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한국당이 그동안 “핵을 숨긴 북한의 위장평화 공세”라고 주장해온 게 맞아 들어가고 있다는 것이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판문점 선언 하나로 마치 핵도 북한의 도발도 사라지고, 벌써 평화가 다 온 것 같이 우리 스스로 무장해제 하는 것은 결코 정상이 아니다”고 가세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도 “남북이 직통전화를 개설해 김정은과 문재인 대통령이 금방 통화할 것 같이 얘기하더니 아직 통화도 안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정치권과 언론은 억측을 자제해 달라”고 했고, 홍영표 원내대표는 “미국은 북-미 정상회담 준비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난관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우리 국민들이 마음을 모으고 국회가 판문점 선언을 인정하며 힘을 모으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페이스북에 “미국은 비핵화가 진정한 목표라면 불필요한 자극으로 북한의 체면을 구기면 안 된다”고 적었다.

최우열 dnsp@donga.com·박성진 기자
관련기사
#북한#문재인 정부#남북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