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강경화 임명 후폭풍’ 국회 5개 상임위 모두 파행…청문 일정 올스톱
더보기

‘강경화 임명 후폭풍’ 국회 5개 상임위 모두 파행…청문 일정 올스톱

뉴스1입력 2017-06-19 12:30수정 2017-06-19 18: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강행에 따른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등 야당의 반발로 19일 예정된 국회 상임위원회가 모두 파행됐다.

국회 교육문화관광체육위원회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와 11시 각각 전체회의를 열고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을 확정하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바른정당 등 야당이 이날 회의를 연기해줄 것을 요청하면서 오전 회의는 결국 모두 무산됐다.

교문위는 이날 회의를 취소하고 오는 20일 오후 2시에 다시 전체회의를 열기로 했다.

국토위는 일단 이날 오전 회의를 연기하는 대신 오후 중 야당 간사들과 다시 접촉을 시도하기도 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이 이날 의총에서 당분간 상임위 활동에 응하지 않기로 결정을 했고, 바른정당 역시 이날 상임위 전체 일정을 보이콧한다는 당 입장에 따라 국토위가 열릴 가능성도 희박해 보인다.

이날 오후로 예정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환경소위원회와 전체회의 역시 바른정당 측의 요청으로 연기됐다.


환노위는 오후 2시 전체회의에서 고용노동소위원회 의결을 거친 산재보험법 개정안 의결 여부를 논의하고 조대엽 고용노동부·김은경 환경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을 확정할 예정이었다.

환노위 여야 간사는 오는 20~21일 중 전체회의를 열고 연기된 전체회의를 다시 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와 기획재정위원회도 오후 중 전체회의를 열 계획이었지만 이 역시 개회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국회 법사위와 기재위는 이날 예정된 회의를 연기하고 추후 전체회의 일정을 다시 잡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